올해부터 전방 터널 사고 라디오로 듣는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사진=뉴시스
/자료사진=뉴시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방송통신위원회가 신규 주파수 공급을 마무리하고 터널에 재난 상황 발생시 500미터 전방에서 위험 상황을 알리는 ‘라디오 경보방송’을 연내 서비스한다고 16일 밝혔다.

현재는 도로전광표지판이나 터널내 경보방송 등으로 실시간 재난 상황을 통보했다. 하지만 이는 운전자에게 제대로 된 정보를 전달하기 어려워 2차 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는 지적을 받았다. 실제 2011년부터 2017년까지 고속도로 터널 2차 사고의 치사율은 1차사고 치사율의 5배 이상인 43.2%였다.

과기정통부와 방통위는 2차 사고의 예방에 초점을 두고 FM방송용 88~108메가헤르츠(㎒) 대역을 재난경보방송용으로 추가 공급했다. 또 경보방송이 터널 500미터 전방까지 확대 운용될 수 있도록 신규 주파수 공급과 기술 수준 수립 등 관련 고시도 개정했다.

과기정통부와 방통위는 “이번 개정안은 방송사와 한국도로공사의 의견을 수렴하고 현장실험을 거쳐 마련됐다”며 “지난 11일 제6차 주파수심의위원회에서 서면심의로 확정돼 연내 시행된다”고 전했다.
 

박흥순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55.22상승 11.3512:07 03/03
  • 코스닥 : 928.12상승 4.9512:07 03/03
  • 원달러 : 1124.10상승 0.112:07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12:07 03/03
  • 금 : 61.41하락 2.8212:07 03/03
  • [머니S포토]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청년 고용 활성화 방안
  • [머니S포토] 4.7 재보궐 관련 용문시장 찾은 '박영선'
  • [머니S포토]용산 정비창 부지 정화사업 현장, 안전모 착용하는 '김종인'
  • [머니S포토] 제31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발언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청년 고용 활성화 방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