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년간 묻힌 이철규 변사사건 추적 ‘그것이 알고 싶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SBS ‘그것이 알고 싶다’가 30년 동안 묻혀왔던 고(故) 이철규 씨 죽음에 대해서 추적한다. 조선대학교 전자공학과 4학년에 재학 중이던 이철규(당시 25세) 씨는 1989년 5월 3일 친구들과 생일파티를 하기위해 저수지 근처를 찾았다 주검으로 돌아왔다. 

발견 20일 후 검찰은 고 이철규 씨 사인을 ‘실족에 의한 익사’라고 발표했다. 제4수원지 절벽을 건너던 중 실족해 익사했다는 것이다. 시신의 상태가 참혹해 보였던 것은 오랫동안 물속에 빠져있어 부패가 심해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시신의 상태는 그것만으로 이해하기에 어려운 부분이 많았다. 손목에는 무언가에 묶여 있던 자국이 있었고, 다리에는 무언가에 찔리고 긁힌 상처들이 있었기 때문이다. 검찰이 주장한 실족 지점의 수심은 176cm였던 고 이철규 씨 키보다 낮은 1.6m였다. 이철규 씨 마지막 날은 5월 3일이 아니다. 

고 이철규 씨를 잘 아는 지인들은 그가 그곳에 갈 이유도 없고 수영을 잘했기에 수심이 낮은 곳에서 익사하지 않았을 거라 주장하면서 그의 죽음에 강한 의혹을 품었다. 

이에 조선대학교 선후배들은 그의 마지막 행적을 추적하기 위해 광주 시내를 돌아다녔고, 그가 제4수원지 바로 옆 삼거리에서 택시 검문을 받았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검문 사실이 밝혀지자 경찰은 택시 강도 예방 차원의 단순 검문이었고 검문을 받다 도망간 사람이 고 이철규 씨라는 것도 모르고 있었다고 해명했다. 

당시 고 이철규 씨는 조선대학교 교지의 편집장으로 북한 관련 글을 실었다는 이유로 수배령이 떨어져 현상금과 특진이 걸려있던 상황이었다. 경찰은 택시 검문을 받다가 고 이철규 씨가 도주했고 그를 잡지 못한 채로 철수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시신이 발견된 이틀 뒤 고 이철규 씨 죽음과 관련된 미국의 논평이 이례적으로 발표됐다.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은 오랫동안 풀지 못했던 그 날의 진실에 다가가기 위해 많은 방법을 동원했다. 당시 집중적으로 문제가 제기되었던 부검에 대해 법의학적 분석을 진행했고, 7가지의 충돌 실험을 통해 진실에 한 발짝 다가갔다.

사건 당일 행적과 관련된 수많은 사람을 만났다. 그리고 마침내 제작진은 그가 5월 3일에 사망한 것이 아닐 수도 있다는 결정적인 증거 2가지를 확보했다.

한편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매주 토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