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국민디자인단 선정 ‘행복일터 1호점’ 현판식 개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제공=경남도
/사진제공=경남도
경상남도가 지난 21일 경상남도 국민디자인단이 선정한 ‘행복일터’ 1호점 현판식을 개최했다.

이번에 행복일터 1호점으로 선정된 통영 소재의 ‘㈜금명’은 사업주가 직접 외국인노동자에게 본인의 성씨를 따라 한국이름을 지어 주며 내국인 노동자와 외국인 노동자가 상호 존중하고 배려해주는 기업문화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한국이름은 대부분 본명과 어감이 비슷한 순우리말로 지어졌는데 제일 연장자인 추사라 씨는 ‘슬기로움이 가득 찼다’는 뜻의 ‘찬슬’, 체격이 좋고 듬직하다는 가얀트 씨는 마동석 씨의 이름을 따 ‘동석’, 그리고 가장 어리고 잘생겼다는 알탄샤가이 씨에게는 박보검 씨의 이름을 따 ‘보검’이라는 이름을 지어줬다.

‘행복일터’란 외국인노동자와 사업주가 함께 웃을 수 있는 행복한 일터라는 의미로, 국민디자인단이 평소 고용안정과 노사 인식개선을 통해 근무지이탈, 불법체류 등을 방지하고자 노력해온 외국인 고용 중소기업에 대해 선정한다.

한편, 경남도는 경기도에 이어 두 번째로 외국인노동자가 많은 지역으로 그동안 외국인 노동자와 사업주, 외국인노동자와 내국인노동자간의 소통 부재로 각종 민원이 많이 발생할 뿐만 아니라 외국인노동자들의 잦은 사업장 변경으로 인해 사업주는 제조·납품 등에 문제를 겪는 경우도 종종 발생했다.

이에 경상남도 국민디자인단은 외국인노동자와 사업주 모두가 행복하고 서로를 존중하며 윈-윈할 수 있는 환경조성을 위해 ‘행복일터’를 추진했다.

국민디자인단은 이번 현판식 행사와 더불어 외국인노동자의 이름표를 직접 제작해 사업주와 내국인 노동자가 직접 이름표를 달아주는 행사를 열었다. 또한 외국인 노동자들이 중요하거나 위험한 사항을 한눈에 알 수 있도록 픽토그램(그림으로 된 언어체계)을 제작해 배부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해당기업이 신규 외국인노동자 채용 시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기업의 홍보동영상을 국민디자인단에서 직접 제작하고, 해당기업은 홍보동영상을 고용노동부에 제출해 추후 활용하기로 했다.

곽영준 경상남도 노동정책과장은 “이번 ‘행복일터’ 선정은 외국인 노동자와 사업주가 서로를 이해하고 존중하기 위한 하나의 작은 움직임에 불과하지만, 이러한 움직임이 앞으로 외국인 노동자와 사업주 모두가 행복해지는 올바른 문화 확산을 위한 소중한 첫걸음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경남=김동기
경남=김동기 moneys392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영남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5:30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5:30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5:30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5:30 01/26
  • 금 : 55.41상승 0.2115:30 01/26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한 박영선 전 장관
  • [머니S포토] 우상호·박영선 '서울시장 맞대결'
  • [머니S포토] 침통한 정의당 "국민께 좌절감 안긴 점 잘 알아" 연신 사과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