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령을 잡아라' 첫방 어땠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령을 잡아라. 사진은 김선호와 문근영. /사진=장동규 기자
유령을 잡아라. 사진은 김선호와 문근영. /사진=장동규 기자

배우 문근영이 '유령을 잡아라'를 통해 성공적인 드라마 복귀를 알렸다.

지난 21일 첫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에서 문근영이 패기가 넘치는 열정 만렙 신참으로 완벽 변신하며 '역시 문근영'이라는 평을 이끌어냈다.

'유령을 잡아라'는 시민들의 친숙한 이동 수단 '지하철' 그곳을 지키는 지하철 경찰대가 '지하철 유령'으로 불리는 연쇄살인마를 잡기 위해 사건을 해결해가는 상극 콤비 밀착 수사기이다. 극 중 문근영은 정의감으로 똘똘 뭉친 지하철 경찰대 신입 유령 역을 맡았다.

4년 만의 브라운관 복귀작으로 '유령을 잡아라'를 선택한 문근영은 시청자들의 기대에 부응하듯 새로운 캐릭터와 변화무쌍한 매력으로 반가움을 선사했다. 열정과 똘끼가 가득한 유령을 완벽하게 표현한 것은 물론 진심 어린 감정 연기까지 꽉 채워 선보인 것. 문근영의 액션 연기와 특유의 깊이 있는 눈빛 연기가 극의 완성도를 높였다.

1회에서는 지하철 경찰대와 '지하철 유령'이라고 불리는 연쇄 살인범, 소매치기단 '메뚜기떼', 그리고 몰카범까지 지하철 안에서 일어나는 다양한 사건들이 현실감 있게 그려졌다. 특히나 지하철 경찰대 30주년을 기념하는 행사에서 경찰 청장의 지갑이 소매치기를 당했고, 지하철 연쇄 살인의 추가 피해자까지 발견되면서 긴장감은 극에 달했다.

지하철 경찰대 반장 고지석(김선호)은 청장의 지갑을 훔쳐 간 메뚜기떼를 잡기 위해 고군분투했고, 지하철 경찰대에 지원한 유령 역시 자신의 능력을 보여주기 위해 직접 소매치기의 타깃이 되기도 했다. 이런 상황에서 강렬한 첫 만남을 가진 원칙 우선 지석과 행동 우선 유령의 상극 케미는 첫 회부터 웃음을 선사했다.

문근영과 김선호의 코믹 연기 합이 빛을 발했다. 열정이 과도한 신입 문근영과 원칙이 더 중요한 김선호, S극과 N극 같은 두 사람이 만나 몰카범 사건을 해결하는 모습이 통쾌하게 그려졌다. 동시에 문근영이 지하철 구조를 외워 이를 범인 검거에 활용하는 모습을 보여주며 흥미를 유발했다. 

또 마지막에는 지하철 유령을 직접 잡기 위해 터널로 들어가는 문근영의 모습을 보여주며 긴장감을 높였다. 배우들의 연기 호흡, 속도감 있는 연출이 만나 2회가 기다려지는 1회를 완성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3.34상승 18.111:03 09/27
  • 코스닥 : 1038.34상승 1.3111:03 09/27
  • 원달러 : 1175.70하락 0.811:03 09/27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1:03 09/27
  • 금 : 74.77상승 0.6611:03 09/27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