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준생 희망 월급여 평균 ‘248만7000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잡코리아
/자료=잡코리아
취준생들이 취업에 성공한 후 첫 월급으로 받고 싶은 희망급여는 평균 248만7000원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막상 자신이 취업했을 때 실제로 받을 수 있을 것이라 예상하는 첫 월급은 이보다 약 29만원이 낮은 219만8000원이었다.

22일 잡코리아는 알바몬과 함께 취준생 1628명을 대상으로 희망급여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취준생들에게 첫 월급으로 받기를 희망하는 급여액을 개방형으로 조사한 결과 월 희망급여액은 평균 248만7000원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잡코리아가 취준생 1474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던 같은 조사에서 223만4000원으로 집계됐던 것과 비교하면 약 25만3000원이 증가한 금액이다.

응답군별 월 희망급여를 살펴보면 성별로 ▲남성 희망급여가 평균 259만3000원으로 ▲여성 237만8000원보다 평균 21만5000원 더 높았다.

학력별로 살펴보면 4년제 대졸자의 희망급여가 두드러지게 높았다. ▲고졸(233만2000원)과 ▲2.3년제대졸(232만1000원) 취준생의 월 희망급여는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반면 ▲4년제대졸 학력 취준생들은 최대 29만원이 높은 261만2000원의 평균을 보였다.

취업을 목표로 하는 기업유형에 따라서도 희망하는 월 급여액이 달랐다. 특히 ▲중소기업으로의 취업을 희망하는 취준생 그룹의 희망급여는 평균 223만원으로 전체 응답군 중 가장 낮은 금액을 기록했다.

▲공기업 목표 취준생은 평균 247만5000원, ▲외국계기업은 평균 266만2000원으로 보다 높게 나타났다. 특히 ▲대기업 목표 취준생 그룹의 경우 월 평균 279만7000원을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나 중소기업과 대기업 취업 목표 그룹간 희망 월급여 격차는 약 56만원에 달했다.

취준생들이 취업에 성공한 후 실제로 자신이 받게 될 거라 예상하는 첫 월급액은 희망급여에 한참 모자라는 액수였다. ‘실제로 취업시 받게 될 거라고 예상하는 월 급여액(개방형)’을 물은 결과 희망 급여액보다 약 29만원이 낮은 219만8000원으로 집계됐다.

예상 월급여는 ▲대기업 목표 취준생 244만8000원, ▲외국계기업 목표 취준생 234만5000원으로 높게 나타났다. 반면 예상 월급여가 가장 낮았던 그룹은 ▲중소기업 목표 취준생으로 201만4000원에 불과했다. ▲4년제 대졸(228만7000원)과 ▲고졸(207만1000원) 학력자의 예상급여액 차이도 28만원으로 적지 않았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2.56하락 17.7518:03 01/27
  • 코스닥 : 985.92하락 8.0818:03 01/27
  • 원달러 : 1104.40하락 2.118:03 01/27
  • 두바이유 : 55.64하락 0.0418:03 01/27
  • 금 : 55.74상승 0.4218:03 01/27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 [머니S포토] 취재진 질문 답하는 나경원
  • [머니S포토] 공약 발표하는 오세훈
  • [머니S포토] 남산생활치료센터 고충 경청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