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극장' 60년 어부경력 노부부 이야기에 파로호 '관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병덕 윤정해 부부. /사진=KBS '인간극장' 방송화면 캡처
정병덕 윤정해 부부. /사진=KBS '인간극장' 방송화면 캡처

'인간극장'에서 파로호에 사는 노부부의 이야기를 담았다.

22일 오전 방송된 KBS 1TV 시사교양프로그램 '인간극장'에서는 60여년 평생 그물질을 해온 정병덕씨와 윤정해씨의 이야기가 담겼다. 

이날 방송에서 정병덕, 윤정해 부부는 이른 오전부터 파로호에 나갈 채비를 서둘렀다. 부부는 쉬는 것이 더 힘들다며 "죽을 때까지 어부로 살겠다"고 말했다. 

이어 "사는 데까지는 무슨 수를 써서라도 자식들에게 손 벌리지 않고 살고 싶은 게 소망"이라고 덧붙였다. 

집에 돌아와도 부부는 쉴 틈이 없다. 자식들에게 나눠줄 것 까지 준비하며 윤정해 씨는 "옥수수를 자식들이 좋아한다"고 말했다.

또 윤정해 씨는 "과거 3만3000㎡의 밭을 일궜었다"며 "밭만 그렇게 부친 줄 아느냐. 소도 아홉마리 길렀다. 아주 악착같이 했다. 이정도는 노는 거다"라고 말했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2.56하락 17.7518:03 01/27
  • 코스닥 : 985.92하락 8.0818:03 01/27
  • 원달러 : 1104.40하락 2.118:03 01/27
  • 두바이유 : 55.64하락 0.0418:03 01/27
  • 금 : 55.32하락 0.0918:03 01/27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 [머니S포토] 취재진 질문 답하는 나경원
  • [머니S포토] 공약 발표하는 오세훈
  • [머니S포토] 남산생활치료센터 고충 경청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