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날두 “은퇴하긴 일러… 득점 후 아이들이 축하해주면 행복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벤투스의 공격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사진=로이터
유벤투스의 공격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사진=로이터
올해로 34세의 노장 반열에 든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가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며 앞으로 더욱 많은 활약상을 남기겠다고 선언했다.

호날두는 리오넬 메시(FC 바르셀로나)와 함께 현존 최고의 득점 기계다. 지난 15일 우크라이나와의 유로2020 조별예선 경기에서 개인 통산 700호골을 넣은 호날두는 최근 공식전 7경기에서 6골 1도움을 올리는 등 득점 감각을 끌어올리고 있다.

이런 가운데 호날두는 본인의 나이에 상관 없이 여전히 최고의 활약을 펼칠 수 있다고 강조했다.

22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매체 ‘스카이스포츠’에 따르면 호날두는 로코모티브 모스크바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예선 경기를 앞둔 기자회견 자리에서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 34~36세가 된 것이 커리어의 끝을 의미하는 건 아니다. 경기를 통해 내가 여전히 날카로움을 지니고 있으며 더 성숙해졌음을 보여줄 수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발롱도르 최종 후보 30인에 오른 것에 대해선 “우리는 세리에A와 리그컵, 챔피언스리그를 제패하고 싶다. 개인 수상에는 할 말이 없다. 가장 중요한 일이 아니기 때문이다. 팀 우승이 우선이다. 우승을 차지하면 개인 상은 자연스레 따라온다. 발롱도르는 나에게 있어 두 번째다”며 소속팀의 우승을 최우선 순위로 두고 있다고 덧붙였다.

은퇴가 시기상조라고 밝힌 호날두는 가족이라는 존재가 선수 생활을 이어가는 데 큰 힘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경기에서 이기고, 골을 넣고, 내 스스로 만족감을 느낀 상태에서 집에 돌아오면 아이들도 행복한 모습으로 나에게 ‘득점 축하해요 아빠’라고 말해준다. 이를 들으면 나 역시도 행복해진다. 열정적으로 훈련과 경기에 임하게 만들어주는 나의 동기다”며 가족의 소중함을 강조했다.
 

김현준
김현준 hjsoo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2
  • 금 : 55.20하락 0.29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