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디스코드 "안무 실수 가장 잦은 멤버는 소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그룹 레이디스코드와 정세운. /사진=SBS 보이는라디오 방송화면 캡처
그룹 레이디스코드와 정세운. /사진=SBS 보이는라디오 방송화면 캡처

그룹 레이디스 코드 소정이 안무 실수가 가장 잦다고 고백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는 가수 정세운과 그룹 레이디스 코드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레이디스 코드는 신곡 '셋 미 프리(Set Me Free)'를 소개했다. 소정은 "자유와 해방감을 표현하려고 했다. 그 안에서 새로운 꿈을 찾는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한 청취자는 "이번 신곡 안무가 어렵다고 들었다. 가장 실수를 많이 하는 멤버는 누구냐"고 질문, 레이디스 코드는 "이번 안무가 역대급으로 어렵다. 쉴 틈이 없이 계속 뛴다. 중간에 앞머리가 삐뚤어져도 교정할 틈이 없을 정도"라고 말했다.

그러자 소정은 "내가 제일 실수를 많이 한다. 내가 흥이 좀 많아서 무대에서 흥분을 한다. 그래서 틀리는 것 같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래도 이번 곡은 흥 위주로 안무가 짜여 있다. 괜찮은 것 같다"고 덧붙였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18:01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18:01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18:01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8:01 01/20
  • 금 : 55.19상승 118:01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