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지역 건설노동자, '이재명 선처' 촉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심에서 당선무효형을 선고받고 대법원 판결을 기다리고 있는 가운데, 한국노총 전국건설산업노동조합 건설현장분과 경기도 조합원들은 22일 오전 10시 경기도청 신관 건물 앞 계단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재명 지사 선처를 촉구했다. / 사진제공=경기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심에서 당선무효형을 선고받고 대법원 판결을 기다리고 있는 가운데, 한국노총 전국건설산업노동조합 건설현장분과 경기도 조합원들은 22일 오전 10시 경기도청 신관 건물 앞 계단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재명 지사 선처를 촉구했다. / 사진제공=경기도
한국노총 전국건설산업노동조합 건설현장분과 경기도 조합원들은 2심에서 당선무효형을 선고받고 대법원 판결을 기다리고 있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무죄 선처를 촉구했다.

한국노총 전국건설산업노동조합 건설현장분과 경기도지부는 이날 오전 10시 도청 신관 앞에서 '이재명 도지사 무죄 선처 촉구 건설노동자 기자회견'을 열고 "지금 대한민국은 참다운 노동철학을 가진 리더십이 필요하다"며 "사적 이익을 취하지 않은 이재명 지사에게 다시 한 번 일할 기회를 달라"고 호소했다.

이들은 또 "정부 고시 최저임금을 더 뛰어넘어 그 이상의 생활임금제를 도입, 경기도 노동자들과 그 가정에 큰 보탬이 되고 있다"며 "내년부터는 노동복지센터 건립, 공무직 처우개선, 이동노동자 쉼터 신설, 역량 강화 교육사업, 노동상담 및 권리구제사업, 산재예방사업 등등 도민들의 복지와 생활에 직결되는 수많은 노동정책 사업 실현을 앞두고 있다"고 주장했다.

단체는 "경기도는 전국 노동 인력의 30% 가까이 모인 곳이지만, 비정규직 1위, 산업재해 1위라는 불명예를 얻은 곳이기도 하다"며 "지금 1350만 도민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이 지사의 강력한 리더십"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사적 이익을 취하지 않은 이 지사에게 다시 한번 일할 기회를 주길 강력히 호소한다"고 했다.
 

경기=김동우
경기=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6.42상승 0.3618:03 01/15
  • 금 : 55.70하락 0.74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