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CL 8강 회상한 펩 “한 경기로 스타일 바꿀 필요는 없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는 23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2019-2020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C조 3차전 경기를 앞두고 기자회견에 나선 펩 과르디올라 맨시티 감독. /사진=로이터
오는 23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2019-2020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C조 3차전 경기를 앞두고 기자회견에 나선 펩 과르디올라 맨시티 감독. /사진=로이터

잉글랜드 무대를 정복해 온 맨체스터 시티(맨시티)가 이번 시즌에도 숙원인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 도전한다. 이런 가운데 펩 과르디올라 감독이 지난 시즌 8강에서 ‘원정 다득점 원칙’에 따라 아쉽게 탈락했던 것에 대해 의견을 남겼다.

맨시티는 오는 23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2019-2020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C조 3차전 경기를 치른다. 현재까지 2전 전승을 달리며 순항 중인 맨시티는 첫 챔피언스리그 무대에서 고전 중인 아탈란타를 상대로 3연승에 도전한다.

아탈란타를 포함해 디나모 자그레브, 샤흐타르 도네츠크 등 한수 아래로 평가받는 팀들과 조를 이룬 만큼 맨시티의 16강 진출은 어렵지 않아 보인다. 그러나 토너먼트가 문제다. ‘잉글리시 트레블’ 등 국내 리그를 정복했던 맨시티지만 챔피언스리그 토너먼트에서는 항상 발목을 잡혔다. 세 시즌 동안 4강 문턱을 밟아보지도 못했다.

특히 과르디올라 감독이 단기전에서는 리그와 다른 방식으로 임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그러나 과르디올라 감독은 이런 의견에 동의하지 않았다.

현지 매체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과르디올라 감독은 아탈란타전을 앞두고 열린 기자회견 자리에서 지난 시즌 챔피언스리그 8강전에 대해 “평소보다 더 많은 패스를 통해 경기를 지배하고 싶었다. 실제로 우린 정말로 적은 기회만을 내줬다”고 운을 뗐다.

이어 “특정한 경기 때문에 변화를 주고 싶진 않다. 부상 등의 문제가 발생한다면 그럴 수도 있다. 그러나 더 실제적인 사실은 우리가 두 차례나 많은 실점 끝에 탈락했다는 거다. 8강 2차전에서 토트넘에게 세 골을 내줬지만, 우리에겐 빈센트 콤파니, 아이메릭 라포르테 같은 뛰어난 선수들이 있었다. 규율의 문제는 아니었다”며 경기를 풀어가는 스타일에는 큰 문제가 없었다고 강조했다.

또 과르디올라 감독은 “챔피언스리그 같은 대회에서는 엄청난 선수들 상대한다. 그런 팀들에게 일순간을 내준다면 그들은 득점을 해낼 거다”라며 수비의 중요성과 함께 챔피언스리그 경기에 임할 땐 선수들이 더욱 집중력을 발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현준
김현준 hjsoo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4.36상승 0.44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