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지역화폐의 이름 '동백전'으로 최종 선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제공=부산시
/사진제공=부산시
지역사회가 함께 만들고 소비하는 부산지역화폐의 이름이 '동백전'으로 최종 결정됐다. 

부산지역화폐는 자금의 역외유출을 막고 지역 내 소비촉진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 발행한다. 

부산시는 지난 9월26일부터 이달 7일까지 네이밍 공모를 진행한 결과 총 565건의 시민 아이디어가 접수돼 ▲최우수 1건(동백전) ▲우수 2건(부산페이, 부산愛페이) ▲장려 3건(부산머니, 비전(B-錢), 부산e끌림)이 당선작으로 최종 선정했다고 25일 밝혔다.

‘동백전(錢)’은 부산시화인 ‘동백꽃’과 화폐를 뜻하는 ‘전(錢)’을 합성한 명칭으로 소상공인, 시민, 전통시장이 함께(同) 상생 협력하며 소비의 선순환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로 백가지 행복과 즐거움을 준다는 의미로 심사위원들로부터 최고 점수를 받았다.

부산지역화폐 네이밍이 확정됨에 따라 ‘동백전(錢)’이라는 명칭은 25일 오후 3시 부산시의회 2층 대회의실에서 개최되는 부산시민 지역화폐 원탁회의 '우리가 만들어가는 부산형 지역화폐'에서 처음 소개될 예정이다.

시는 지역화폐에 대한 공감대 형성과 이해도 향상을 위해 브랜드 아이덴티티(BI) 개발하고 리플릿·홍보영상 등을 제작해 시민과 상인 등을 대상으로 적극적으로 홍보해 나갈 계획이다. 

배병철 부산시 민생노동정책관은 “짧은 공모 기간에도 많은 시민이 공모와 선호도 조사에 참여하는 등 지역화폐에 대한 기대와 관심이 높다”며 “앞으로 지역 내 생산액과 재정지출이 지역에 재투자되는 지속가능한 지역화폐 모델 구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부산=김동기
부산=김동기 moneys392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영남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7.63상승 3.7610:57 03/03
  • 코스닥 : 925.77상승 2.610:57 03/03
  • 원달러 : 1123.70하락 0.310:57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10:57 03/03
  • 금 : 61.41하락 2.8210:57 03/03
  • [머니S포토] 제31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발언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제31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발언하는 홍남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