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맛 시즌3' 강두 생활비 "배우 전향 뒤 하루에 1500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강두 생활비. /사진=TV조선 방송캡처
강두 생활비. /사진=TV조선 방송캡처

'연애의 맛 시즌3'에 강두가 배우로 전향한 뒤 녹록치 않은 생활을 공개했다.

24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우리가 잊고 지냈던 세번째 : 연애의 맛’(이하 ‘연애의 맛3’)에서는 윤정수, 정준, 강두, 박진우, 이재황이 새 멤버로 합류했다.

과거 자두와 가수 활동을 했던 강두는 본명 송용식으로 자신을 소개했다. 강두는 "배우한지 10년 됐다"고 알렸다.

그는 “(제가 한 것 중에)제일 안 되고 있다. 정말 통장이 0원이 될 때는 ‘그만 해야 하나?’라고 생각한다. 일도 없고 돈도 없고”라면서 “하루 1500원 쓸 때도 많고 아예 안 쓸 때도 많다”고 고백했다.

강두는 단골 중국집으로 가 자장면으로 식사를 했다. 사장님이 준 물만두 서비스에 행복한 미소를 짓던 강두는 “제가 연애를 포기했던 가장 큰 이유는 ‘나는 연애할 자격이 없어’였다”며 “한 달 수입이 30만원인데 내가 무슨 연애를 하냐 말이 안 된다, 포기하자. 이렇게 된 거다”고 털어놨다.

그러나 강두는 배우의 길을 택하고 경제적으로 힘든 것에 대해 “진짜 후회는 없다. 돈 많다고 행복한 건 아니지 않냐”고 털어놔 눈길을 모았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20.94하락 69.0618:03 09/26
  • 코스닥 : 692.37하락 36.9918:03 09/26
  • 원달러 : 1431.30상승 2218:03 09/26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18:03 09/26
  • 금 : 1655.60하락 25.518:03 09/26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 [머니S포토] 이창양 "글로벌 에너지 위기...대용량 사용자 중심 요금 조정 불가피"
  • [머니S포토] 제26회 서울시 노인의닐 기념행사 참석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실외 마스크 전면 해제…'쓰거나 벗거나'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