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극장' 파로호 60년 부부 애정 "나 없이는 못살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KBS '인간극장'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 '인간극장' 방송화면 캡처

'인간극장' 윤정해씨가 남편 정병덕씨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25일 오전 방송된 KBS 1TV 교양프로그램 '인간극장'에서는 60여년 평생 파로호에서 그물질을 해온 정병덕씨와 윤정해씨의 다섯번째 이야기가 담겼다.

이날 방송에서 잔치에 간 윤정해씨는 남편 정씨가 걱정돼 집으로 돌아왔다. 그는 "남편이 걱정돼서 부지런히 왔다"며 "왠지 남편이 밥을 안 먹었을 것 같다"고 걱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정씨는 "아내와 떨어져 있을 수 없다"며 "직업이 서로 다르면 따로 떨어져 있든지 하는데 이 일은 둘이서 같이 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이야기했다.

또 정씨는 "쉬면 집 사람과 나 사이의 이야깃거리가 없어진다"며 "일하면서 이야기도 하고 웃기도 해야 재밌다"고 말했다. 윤씨 역시 "나 없이는 못 살겠지 않냐"라며 남편에게 애정을 드러냈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