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연방기관에 NYT·WP 절독 지시… "가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각 연방정부 기관에 뉴욕타임스(NYT)와 워싱턴포스트(WP) 절독을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24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이날 스테파니 그리샴 백악관 대변인은 "모든 연방기관이 (NYT·WP에 대한) 구독을 파기하면 상당한 비용을 줄여 납세자(미 국민)들에게 수십만달러 상당의 부담을 낮춰줄 것"이라고 발표했다.

백악관 관계자는 실제 이날 배달된 신문들 중 두 신문은 포함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리샴 대변인은 백악관이 어떻게 공공기관의 구독을 취소하라고 강요할 것인지, 이 지시가 얼마나 빨리 이뤄질 것인지 등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얼마나 많은 연방정부 기관들이 두 신문을 구독하고 있는지도 알려지지 않았다.

이번 결정은 트럼프 대통령이 직원들에게 백악관에서 두 신문 구독을 취소하라고 말한 지 며칠 만에 나온 것이다.

지난 21일 트럼프 대통령은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우리는 (NYT를) 백악관에서 더 이상 원하지 않는다"며 "그것과 WP 구독을 종료할 것이다. 그건 가짜다"고 말했다. 이어 "NYT가 보도하는 것을 보면 모두 잘못됐다는 것을 알게 된다"고 비난했다.

언론을 '가짜뉴스'라고 비난해오던 트럼프 대통령에게 NYT와 WP는 특히 더 큰 비난 대상이었다. 특히 최근 '우크라이나 스캔들'과 이에 따른 탄핵조사 등에 대한 보도들을 비난했다.

지난 6월에도 트럼프 대통령은 NYT 보도에 대해 "사실상 반역죄"라고 공격했다. 이에 대해 아서 그레그 설즈버거 NYT 발행인은 월스트리트저널(WSJ) 기고문에서 "자유롭고 독립적인 언론을 향한 대통령의 새로운 공격은 위험한 선을 넘고 있다"고 대응했다.

조너선 칼 ABC 기자이자 백악관 출입기자단 간사는 "대통령이 기사를 읽든 말든 NYT와 WP의 성실한 기자들은 질 좋은 저널리즘을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는 데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백악관 보좌관들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열정적인 뉴스 소비자로, NYT와 WP를 정기적으로 읽는다고 WSJ는 전했다.

메러디스 르비앵 NYT 최고운영책임자(COO)는 트럼프 대통령의 절독 지시에 대해 "그 뜻은 아마도 '내가 하는 대로 하거나 혹은 하지 말라는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의 가장 충실한 독자일지도 모른다. 그리고 사람들은 그걸 따를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8:03 03/05
  • 금 : 63.11상승 1.67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