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아이폰11 1호 고객은 '고등학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5일 오전 서울 강남구 가로수길 애플스토어에서 1호 고객 송영준 군이 제품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25일 오전 서울 강남구 가로수길 애플스토어에서 1호 고객 송영준 군이 제품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애플의 플래그십 스마트폰 ‘아이폰11’ 시리즈가 25일 국내시장 판매를 시작했다. 서울 가로수길에 위치한 애플스토어에는 전날부터 아이폰11을 구매하기 위한 인파가 몰렸다. 출시일이 금요일인 점을 감안해 연차휴가를 내거나 강의스케줄이 없는 대학생들이 대부분을 차지했지만 1호 고객은 고등학생이었다.

이날 오전 8시 기준 애플스토어에는 약 70여명의 인원이 아이폰11을 구매하기 위해 모여들었다. 애플코리아는 기존 개점시간보다 약 2시간 앞당긴 8시부터 손님맞이에 분주한 모습을 보였다.

1호 고객은 송영준(18)군으로 전날 오후 5시부터 줄을 서서 기다린 것으로 알려졌다. 송군은 “학교에 현장체험학습을 신청하고 아이폰11을 구매하러 전북에서 올라왔다”며 “어차피 사는 곳에서 5G가 터지지 않아 LTE만으로도 충분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아이폰11은 프로 모델부터 장착된 후면 트리플카메라가 ‘인덕션’을 연상케 한다는 이유로 호볼호가 이어졌다. 전작보다 가격이 비싸고 5G가 아닌 4G LTE 통신규격을 이용한다는 측면에서도 높은 점수를 받지 못했다.

그러나 소비자들의 판단은 달랐다. 현재 5G가 서울, 수도권, 거점지역에서만 한정적으로 공급되는 등 전국적 커버리지 확보가 안되는 만큼 4G LTE로도 충분하다는 의견이 주를 이룬다. 카메라 역시 실물로 봤을 때 나쁘지 않다는 반응도 나올 만큼 아이폰11에 대한 기대가 컸다.

아이폰11을 구매하기 위해 기다린 한 고객은 “대리점에서 모형으로 된 아이폰11 프로를 봤는데 사진보다 실물이 낫다고 느꼈다”며 “아이폰과 안드로이폰을 번갈아 사용해 봤지만 카메라 성능 때문에 다시 한번 아이폰을 구매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아이폰11은 아이폰11(6.1인치 LCD), 아이폰11 프로(5.8인치 OLED), 아이폰11 프로 맥스(6.5인치 OLED) 등 세 가지 모델로 출시됐다. 아이폰11 프로와 아이폰11 프로 맥스는 각 1200만 화소로 설계된 후면 트리플카메라가 장착됐다.
 

채성오
채성오 cso8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87상승 30.9223:59 03/02
  • 코스닥 : 923.17상승 9.2323:59 03/02
  • 원달러 : 1124.00상승 0.523:59 03/02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23:59 03/02
  • 금 : 64.23하락 0.0623:59 03/02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정세균 총리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