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금융, 3분기 순이익 3966억원… 전년비 60% 증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회장/사진=임한별 기자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회장/사진=임한별 기자
NH농협금융지주의 3분기 당기순이익이 비이자이익 증가와 대손충당금 전입액 감소에 힘입어 3966억원을 기록했다. 

농협금융지주는 25일 3분기 당기순이익이 3966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2477억원)보다 60.1%(1489억원) 증가했다고 밝혔다. 3분기 누적 순이익은 1조3937억원으로 전년 동기(1조771억원)보다 29.4% 증가했다.

3분기 순이자이익은 1조9947억원으로 지난해 3분기(2조204억원)보다 257억원 감소했다. 하지만 비이자이익(-1095억원)은 전년 동기(-2147억원)보다 손실 폭이 49.0% 줄었다. 특히 외환매매·파생 부문이 3095억 증가했다. 신용손실충당금 전입액(937억원)도 전년 동기(2206억원)보다 57.5% 줄어 순익 증가에 영향을 미쳤다.

누적 순이자이익은 5조9895억원으로 전년 동기(5조8589억원) 대비 1306억원 증가했다. 순이자마진(NIM)은 1.79%로 전년 동기보다 0.08%포인트 하락했으나 농협은행의 이자부자산이 연초부터 꾸준히 늘면서 성장세를 이어갔다.

누적 순수수료이익은 7967억원으로 전년 동기(8712억원)대비 8.6% 감소했다. 주식시장 거래대금이 줄면서 증권의 위탁중개수수료 수익이 감소하고, 보험사의 보장성보험 영업 확대에 따른 수수료비용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건전성 지표는 양호한 흐름을 이어갔다. 고정이하여신비율은 0.78%로 전년 말 대비 0.13%포인트 개선됐고, 대손충당금적립률은 100.87%로 전년 말보다 3.6%포인트 증가했다. 신용손실충당금전입액은 2806억원으로 전년(4598억원) 대비 1792억원 감소했다.

9월 말 기준 총자산은 445조6000억원으로 전년 말 대비 6.9% 증가했다. 3분기 ROE(자기자본이익률)는 9.14%, ROA(총자산이익률)는 0.43%를 기록했다.

핵심 자회사인 농협은행의 당기순이익은 1조1922억원으로 전년 동기(9339억원) 대비 27.6% 증가했다. 유가증권관련손익은 2468억원으로 전년(1418억원) 대비 1050억원 늘었다. 이자·비이자이익의 고른 성장과 함께 충당금비용이 감소한 데 힘입어 영업이익(1조8766억원)이 23.9% 늘었다.

NH투자증권은 3591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3505억원) 대비 2.5% 증가한 수준이다. 이밖에 ▲농협생명 247억원 ▲농협손해보험 40억원 ▲농협캐피탈 402억원 ▲NH저축은행 130억원 등 순이익을 올렸다.

농협금융 관계자는 "국내뿐만 아니라 글로벌 경기불황 우려가 커지고 있는 만큼 안정적인 경영을 통해 농업, 농촌의 발전과 국민의 신뢰에 부합하는 금융서비스 제공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