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에 소형폭탄 심었다'며 임세원 교수 살해한 범인, 2심도 징역 25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임세원 교수 살해범. /사진=뉴시스
임세원 교수 살해범. /사진=뉴시스

병원에서 진료를 받던 중 주치의를 살해해 1심에서 징역 25년을 선고받은 30대 남성이 2심에서도 중형을 선고받았다.

서울고법 형사6부(부장판사 오석준)는 25일 살인 등 혐의로 기소된 박모씨(31)에게 원심과 같이 징역 25년을 선고하고 위치추적 전자장치 20년 부착을 명령했다.

박씨는 지난해 12월31일 서울 강북삼성병원 신경정신과에서 진료를 받던 도중 담당의사인 임세원 교수를 흉기로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머리에 소형폭탄을 심은 것에 대한 논쟁을 하다가 이렇게 됐다", "폭탄을 제거해 달라고 했는데 경비를 불러서"라고 진술하는 등 범행동기에 대해 횡설수설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박씨는 지난 2015년 동생의 신고로 강북삼성병원 응급실로 실려 간 뒤 가족들의 동의를 얻어 폐쇄병동에 입원한 전력이 있고, 이때부터 주치의를 맡은 임 교수로부터 외래진료를 받았다.

1심 법원은 양형에 대해 "박씨를 사회로부터 영원히 격리하는 게 범행 내용과 상응하는 것이 아닐까 고민도 했다"면서도 "박씨가 성장과정에서 겪은 가정·학교폭력으로 정신장애가 생겼고, 정신질환이 범행의 큰 원인으로 인정된다"며 징역 25년을 선고했다. 1심 판결에 박씨는 형량이 무겁다며, 검찰은 형량이 가볍다며 각각 항소했다.

2심 판결을 맡은 재판부는 "이 범행으로 사회에 많은 헌신을 한 피해자는 아무런 잘못 없이 피해를 입게 됐다. 피고인이 사전에 범행을 치밀하게 준비한 것으로 보이는 등을 고려하면 1심의 판단을 존중해 주는 것이 맞다고 판단했다"며 1심 법원의 판단을 유지했다.

이어 "다만 피고인의 어머니가 피고인을 감경해 달라고 호소했지만 판결에 반영하지 못한 것은 저희도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2.99상승 39.1218:03 03/03
  • 코스닥 : 930.80상승 7.6318:03 03/03
  • 원달러 : 1120.30하락 3.718:03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18:03 03/03
  • 금 : 61.41하락 2.8218:03 03/03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민주당 지방소멸대응TF 성과 참석한 이낙연과 염태영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 [머니S포토] 김태년 "2월 내 매듭짓지 못한 법안, 3월과 4월에 마무리지을 것"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