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KB금융, 3분기 보험계열사 실적 '울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한·KB금융, 3분기 보험계열사 실적 '울상'
신한금융지주와 KB금융지주의 보험계열사들이 올 3분기 실적에서 울상을 지었다. 저금리 기조 속 자산운용수익률 하락, 자동자보험 손해율 상승 등이 영향을 끼쳤다.

25일 신한금융그룹에 따르면 계열사인 신한생명의 2019년 3분기 누적 순이익은 108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5% 감소했다.

신한생명의 수입보험료도 3조247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3% 감소했다. 이는 신한생명이 새 국제회계기준(IFRS17) 도입에 앞서 저축성보험 판매를 꾸준히 줄이고 있기 때문이다. 반대로 보장성 보험 판매를 늘리면서 관련 상품 연납보험료는 증가세다.

오렌지라이프의 3분기 누적 순이익은 2116억원(지분율 감안전)으로 전년 동기 대비 15% 하락했다. 전분기 대비로는 3.6% 떨어졌다. 금리하락에 따른 투자수익률 하락 등 자산운용손익이 전년 동기 대비 61.6% 감소한 탓이 컸다.

수입보혐료 역시 3조127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9.8% 감소했다.

이보다 앞선 24일 3분기 실적을 발표한 KB금융그룹의 보험계열사들도 실적이 하락세다.

KB손해보험의 3분기 당기순이익은 677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25.5% 감소했다. 자동차손해율이 90%를 상회하는 등 주요 보험상품의 손해율이 상승한 영향이 컸다.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은 2339억원으로 자동차 및 장기 보험 손해율이 상승, 신계약 관련 사업비가 증가하면서 전년동기 대비 10.3% 하락했다.

또 다른 계열사인 KB생명의 당기순이익도 전분기 대비 무려 77.0% 하락하면서 17억원에 그쳤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6.11하락 30.1518:03 03/08
  • 코스닥 : 904.77하락 18.7118:03 03/08
  • 원달러 : 1133.20상승 7.118:03 03/08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8
  • 금 : 66.37상승 3.2618:03 03/08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 [머니S포토] 2021 추경안 국회, 상임위 인사 나누는 성윤모·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서울·부산시장 후보 및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
  • [머니S포토] 민주당·한국노총 고위급 정책협의, "노동 존중 실현 위해 매진"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