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산 주기 싫어”… 이혼소송 아내 청부 살해 계획 50대 징역 2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혼 소송 중인 아내의 청부 살해를 계획한 50대에게 징역 2년의 실형이 선고됐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이혼 소송 중인 아내의 청부 살해를 계획한 50대에게 징역 2년의 실형이 선고됐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이혼 소송 중인 아내에게 재산을 나눠주지 않으려고 흥신소 운영자와 짜고 살인을 계획한 50대 남성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26일 울산지법 제5형사단독(판사 이상엽)에 따르면 살인예비 혐의로 기소된 A(58)씨에게 징역 2년과 추징금 1억3000만원, 흥신소 운영자 B(53)씨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8월 부산시 연제구의 B씨가 운영하던 흥신소를 찾아 이혼 소송 중인 아내 C씨에게 재산이 분할되지 않도록 하는 방법을 상담하다가 아내 살해를 모의했다.

당시 A씨는 전국을 돌아다니며 번 돈의 관리를 전적으로 아내에게 맡겼고 그 돈으로 부동산을 사라는 요구를 아내가 듣지 않자 자신을 무시하며 낭비벽이 심하다고 생각했다.

또 아내가 다른 남성과 사귄다고 의심하며 종종 폭력을 행사하자 부부관계는 파탄 상태가 됐다. 이에 C씨가 이혼소송을 청구하며 재산 분할을 요구하자 이 같은 범행을 결심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와 B씨는 아내를 살해할 중국인을 섭외하기로 하고 살해 대가로 총 3억원을 주기로 합의했지만 올 1월 범행이 탄로 날 것이 두려웠던 A씨는 없던 일로 하자고 했다. 이에 B씨가 범행에 사용할 대표폰과 장비 등의 구입에 1000만원이 들었다며 그동안 들어간 비용을 요구하자 200만원을 전달하며 범행이 마무리되는 듯 했다.

하지만 A씨가 올 4월 다시 아내를 살해하기로 마음먹으면서 B씨와 함께 별거 중인 아내 C씨의 주거지를 찾아 3시간30분간 미행하고 촬영하며 이동경로 등을 파악했다. 또 착수금 1억3000만원도 B씨에게 전달했다.

그는 살인을 모의한 범행을 숨기기 위해 B씨에게 건넨 1억3000만원은 빌려준 돈이라는 내용의 차용증까지 쓰는 치밀함을 보였지만 B씨가 돈만 챙긴 채 실제 C씨를 살해하지는 않았고 A씨의 재촉에도 차일피일 범행을 미뤘다.

이에 A씨가 경찰에 자수하며 이들의 음모는 모두 드러났다.

재판부는 “A씨 피고인의 경우, 이혼 소송 중인 배우자를 살해할 목적으로 계획적이고 은밀하게 살해 대가를 준비하는 등 죄질이 매우 나쁘다”며 “특히 자수한 뒤에도 B씨에게 살해를 종용하는 취지의 문자를 보내는 등 엄벌이 불가피하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8:03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8:03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8:03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8:03 01/26
  • 금 : 55.41상승 0.2118:03 01/26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 [머니S포토] 택시업계 고충 듣는 오세훈
  • [머니S포토] 공수처장 임명 후 국회 찾은 '김진욱'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