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인권위위원회 최근 5년간 진정사건 기각 26.2%, 각하 58.1%에 달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현아 의원. / 사진제공=김현아 의원실
김현아 의원. / 사진제공=김현아 의원실
국가인권위위원회가 최근 5년간 진정사건 기각 26.2%, 각하 58.1%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운영위원회 김현아 의원(자유한국당, 비례대표)이 국가인권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국가 인권위원회 진정처리 현황' 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혀졌다.

최근 5년간 5만433건의 진정이 접수됐고 이중 1만3190건이 기각됐으며, 2만9280건이 각하됐고, 실제 권리구제가 이뤄진 경우는 6698건에 불과했다.

6698건의 권리구제의 경우 조사 중 해결된 경우가 4203건으로 가장 많았고, 권고 1606건, 합의종결 747건, 징계권고 47건, 조정 45건, 고발 30건, 수사의뢰 17건순으로 나타났다.

진정에 대한 조사 없이 이뤄지는 기각의 경우 객관적 사실이라고 인정할만한 객관적 증거가 없는 경우가 6745건으로 가장 많았고, 인권침해에 해당하지 않는 경우가 5474건, 별도 구제조치가 필요하지 않은 경우가 970건에 달했다.

5년간 2만9280건이 각하됐는데, 진정이 취하된 경우가 2만279건으로 가장 많았고, 조사대상이 아닌 경우가 4755건, 권리구제절차가 진행되거나 종결된 경우가 1198건, 1년 이상 경과된 경우가 826건순으로 나타났다.

2015년 115.5일, 2016년 107.7일, 2017년 97.6일로 줄어들던 진정사건 처리 평균소요 일수는 2018년 132.2일로 증가했고, 2019년 9월 기준으로 125일이 소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기준으로 조사관 인원은 조사국 59명, 지역 인권사무소 38명 등 총 96명이었다. 2018년 접수 건수 9285건에서 기각 2729건을 제외한 사건6556건을 조사했다고 보면 인당 68건을 처리한 것이다.

김현아 의원은 “국민인권의식이 향상됨에 따라 인권침해 접수건수가 날로 증가하고 있지만 실제 권리구제에 달하는 건수는 미비하다며, 실효성 있는 권리구제를 위해 관련 예산과 인력을 확충해야 할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경기=김동우
경기=김동우 bosun1997@mt.co.kr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4.02상승 15.3718:05 01/27
  • 코스닥 : 741.25상승 2.3118:05 01/27
  • 원달러 : 1231.30상승 0.618:05 01/27
  • 두바이유 : 84.17상승 0.9418:05 01/27
  • 금 : 1929.40하락 0.618:05 01/27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 [머니S포토] 백수찬 감독 "꼭두의 계절, 어른들의 동화"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조규홍 장관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