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백한 이춘재 고맙다”… 8차사건 누명 주장 윤모씨 경찰 출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화성연쇄살인 8차 사건 범인으로 지목돼 20년간 수감생활을 한 윤모(52)씨가 26일 오후 경기 수원시 장안구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김종택 기자
화성연쇄살인 8차 사건 범인으로 지목돼 20년간 수감생활을 한 윤모(52)씨가 26일 오후 경기 수원시 장안구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김종택 기자
“자백한 이춘재에게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다.”

화성연쇄살인 8차 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돼 20년간 억울하게 수감생활을 했다고 주장하는 윤모(52)씨가 26일 경찰에 출석해 한 말이다.

이날 오후 1시30분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도착한 윤씨는 재조사를 받는 심경을 묻자 “이씨가 자백 안 했으면 재조사를 받는 일도 없고 제 사건이 묻혔겠죠”라며 이같이 말했다.

지금까지 경찰 조사를 받으면서 경찰이 잘못을 시인하거나 사과한 적 있느냐는 질문에는 “받아본 적 없다”고 답했다.

화성 연쇄살인 8차 사건은 1988년 9월16일 화성군 태안읍 진안리 자택에서 박모(당시 13세)양이 잠을 자다가 성폭행당한 뒤 목숨을 잃은 사건이다.

윤씨는 다음해 범인으로 검거돼 1심 재판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 윤씨는 사건 당시 1심까지 범행을 인정했다가 2·3심에서 고문을 당해 허위 자백했다고 주장하며 항소했지만 항소는 기각됐다.

이후 수감생활을 하던 윤씨는 감형돼 2009년 출소했다.

윤씨는 언론에 대한 불만도 드러냈다. 그는 “30년 전에 언론사는 뭐 했는지 모르겠다”며 “당시 기사가 잘못 나가서 20년을 감옥에서 살았다. 솔직히 격분 안 할 수 없다. 당시 언론만 잘했어도 이 고생 안 했다”며 격분했다.

한편 경찰은 이날 조사에 윤씨가 검거됐을 당시 진술한 내용과 고문 등 강압수사가 있었는지 등을 확인할 예정이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2.80상승 18.2511:35 01/21
  • 코스닥 : 979.10상승 1.4411:35 01/21
  • 원달러 : 1100.20하락 0.111:35 01/21
  • 두바이유 : 56.08상승 0.1811:35 01/21
  • 금 : 56.24상승 1.0511:35 01/21
  • [머니S포토] 2021 국가경제자문회의 제1차 회의
  • [머니S포토] BIG3 추진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택배노동자 과로사대책위와 포옹하는 우원식 의원
  • [머니S포토] 주호영 "방심위원장에 정연주 검토한다면 즉각 철회하라"
  • [머니S포토] 2021 국가경제자문회의 제1차 회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