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해상케이블카 안전한가… 5일에 한번 멈춤사고 발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목포해상케이블카 전경 /사진=홍기철기자
목포해상케이블카 전경 /사진=홍기철기자
전남 목포관광의 랜드마크로 부상한 해상케이블카가 크고 작은 사고가 잇따르면서 안전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28일 목포문화연대에 따르면 지난 7일 캐빈 로프줄이 늘어나 캐빈 전체를 거둔 후 50여 분만에 정상운행하는 등 지난달 6일 개통 이후 그 동안 10여차례의 사고가 발생했다.

개통 이후 5일에 한번꼴로 멈춤사고 등이 발생하고 있는 셈이다. 목포해상케이블카는 공사 중에도 삭도 철탑붕괴와 메인로프 교체 등과 맞물려 개통일이 연기되는 등 불안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특히 26일 오전 9시56분께 북항 스테이션 에스컬레이터 오작동으로 승객 40여 명이 넘어져 16명이 다쳤으며, 이중 7명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기도 했다.

하지만 멈춤사고 원인과 횟수 등에 대한 목포시의 파악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 최근 <머니S>와 통화에서 시 관계자는 "3~4차례 멈춤 사고가 있었는데 기체 결함은 아니였다. 옷이 문에 껴 센서가 이를 인지해 작동이 순간 멈춘 것으로 별일 아니였다"고 했다.

하지만 케이블카 개통 채 2달이 되기 전에 안전사고로 관광객 수십명이 병원치료를 받도 있는 것.

목포시의 대처도 모마에 오르고 있다. 여수해상케이블카의 경우 육하원칙에 의해 여수시에 사고경위를 보고하고, 여수시는 언론브리핑을 통해 시민들에게 알리고 있는 것과 대조를 보이고 있다.

또 회사 측의 멈춤사고와 관련, "승객이 캐빈에서 춤을 추거나 비상벨을 작동해 멈췄다"는 해명도 이해가 가지 않다는게 문화연대 측의 주장이다.

목포문화연대 정태관 공동대표는 "현재 목포해상케이블카 측과 목포시는 잦은 사고 멈춤 등에 의한 여론 악화의 영향으로 영업이익과 관광산업에 악영향을 미치지 않을까 은폐를 하고 있다는 의구심을 감출 수 없다"고 밝혔다.

정 공동대표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무엇보다 우선이다"면서 "현재까지 멈춤 사고 등에 대한 정확한 원인과 사고 횟수를 숨김없이 정확하게 공개하고 안전대책을 조속히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김영숙 목포시 관광과장은 "오늘 오후 2시 승강기 안전관리공단과 경찰 등이 참여한 가운데 정밀 안전진단을 할 예정이다"면서"이번 사고는 에스컬레이터가 외부에 설치돼 있기 때문에 바람에 이물질이 날려 오작동 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안전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안전사고가 나지 않도록 지속적으로 관리감독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목포해상케이블카 관계자는 "기계적 결함은 없었다. 센서가 민감해 작동이 멈추면 안전점검을 해서 다시 운영했던 것이다. 운행중 멈춰 관광객들 입장에서 사고로 인식될 수 있겠지만 느끼는 견해의 차이로 보면 될 것 같다"고 했다.

또 "아무런 문제없이 10여년이 넘도록 안전사고 없이 운행되면 좋겠지만 혹 사소한 사고라도 발생하지 않도록 매일 안전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고객의 안전이 최우선이다"고 해명했다.




 

목포=홍기철
목포=홍기철 honam3333@mt.co.kr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5.49하락 15.4418:03 09/30
  • 코스닥 : 672.65하락 2.4218:03 09/30
  • 원달러 : 1430.20하락 8.718:03 09/30
  • 두바이유 : 89.51상승 2.1818:03 09/30
  • 금 : 1672.00상승 3.418:03 09/30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