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암 투병' 김철민, 강아지 구충제 펜벤다졸 후기 게재… 괜찮을까

 
 
기사공유
김철민 펜벤다졸 언급. /사진=김철민 페이스북 캡처

폐암 투병 중 구충제 치료법에 들어간 개그맨 김철민이 복용 효과를 일부 보고 있다고 전했다.

김철민은 28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원자력 방사선 치료 17차 하러 왔다”며 “펜벤다졸 4주차 복용, 통증이 반으로 줄었고 혈액검사도 정상으로 나왔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김철민은 마스크를 끼고 방사선 치료를 앞둔 모습과 함께 지난 11일 복용하고 있다고 밝힌 동물용 구충제 ‘펜벤다졸’의 사진도 게재했다.

앞서 최근 동물용 구충제 암 치료법은 앞서 미국의 한 남성이 펜벤다졸 성분의 동물용 구충제를 복용 후 말기암을 완치했다는 내용의 유튜브 영상이 퍼지며 화제가 됐다.

이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같은 날 암 환자가 동물용 구충제인 '펜벤다졸'을 복용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항암제를 포함한 모든 의약품은 사람을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에서 안전하고 효과가 있는지 입증해야 한다"며 "최근 SNS 등을 통해 확산되고 있는 '펜벤다졸'의 항암효과는 사람이 아닌 세포와 동물을 대상으로 한 연구 결과"라고 강조했다.

전문가들은 구충제인 펜벤다졸에서 항암 효과를 얻기 위해서는 펜벤다졸 고용량을 장기간 투여해야 한다고 전했다. 그러나 이 경우 혈액·간·신경 등에 심각한 손상과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4.17하락 23.7615:30 07/07
  • 코스닥 : 759.16하락 0.7415:30 07/07
  • 원달러 : 1195.70하락 0.115:30 07/07
  • 두바이유 : 43.10상승 0.315:30 07/07
  • 금 : 43.66상승 0.9815:30 07/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