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년생 김지영 비판' 김나정 아나운서 "나 관종공주인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영화 '82년생 김지영'을 본 뒤 "여자로서 불편했다"는 감상평을 남긴 프리랜서 아나운서 김나정이 "관심 감사하다"는 글을 남겼다.
김나정 아나운서. /사진=김나정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김나정 아나운서. /사진=김나정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김나정은 지난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82년생 김지영'에 대한 제 의견은 페미니즘이나 영화 자체에 대해 '맞다, 틀리다'를 이야기하고 싶은 것이 아니다. 그냥 개인적인 생각일 뿐"이라고 밝혔다.

이어 "제 감상평에 대한 좋은 댓글, 안타까워하시는 댓글 모두 다 소중하고 감사하다. 좋아요도 없고 무플이면 속상하지 않냐. 댓글로 소통할 수 있어서 좋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투지 말라"며 "저 관종공주인데 제 생각에 관심 가져주셔서 너무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나정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여자로 살면서 충분히 대접받고 행복하고 즐겁게 살 수 있는 것들도 너무 많은데, 부정적인 것들에만 주목해 그려 놓은 영화 같다는 생각이 든다. 여성을 온통 피해자처럼 그려놓은 것이 같은 여자로서 불편했다"고 영화 '82년생 김지영' 관람 소감을 전했다.

그는 "나는 이화여대를 나왔는데 학교 다닐 때도 남자랑 여자랑 애초에 다르게 태어났는데 정당한 평등이 아니라 '이상한 평등'을 외치면서 유난스럽게 싸우는 페미니스트들이 정말 이해가 안 가곤 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앞서 김나정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 책은 아직 읽지 못했지만 오늘 영화 '82년생 김지영'을 보고 왔다"며 "페미니즘에 대해 정확히는 모르지만 감히 적는 나의 생각. 이왕 여자로 태어나 살면서 이 영화처럼 남자, 여자가 불평등하고 매사에 부당하고 억울하다고 생각하고 살면 너무 우울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라는 감상평을 남겨 화제가 됐다.

한편 1992년생인 김나정은 현재 프리랜서 아나운서 겸 인플루언서로 활동하고 있다. 김나정은 세계적인 남성잡지 '맥심'이 주최하는 '2019년 미스맥심 콘테스트'에 참가해 3위를 기록하며 주목받았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3%
  • 48%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12.36상승 3.43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