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지웅 눈물 "병 재발없이 살고 싶어"

 
 
기사공유
허지웅 눈물 . /사진=허지웅 인스타그램

방송인 허지웅이 눈물을 흘려 팬들을 안타깝게 했다. 

허지웅은 지난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무리 지독한 악플러도 이해할 수 있지만 윤리적·자본적 헤게모니를 모두 거머쥘 수 있었고 그래서 영원히 은퇴하지 않을 전 세계 유례없는 한국의 386과 그의 그루피들에 대해 유감이 많다"라는 말로 시작하는 장문의 글과 함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 허지웅은 상의를 입지 않고 의자에 앉아 가수 서유석의 '홀로 아리랑'을 따라 불렀다. 그는 눈을 감고 노래를 부르다 터져 나오는 눈물을 참지 못하고 얼굴을 찌푸리며 한참을 흐느꼈다.

이후 허지웅은 "손잡고 가보자"라는 구절에서 감정을 추스리지 못하고 자신의 뺨을 치며 오열했다.

이어 그는 "병의 재발 없이 계속 살 수 있다면 젊은 세대의 본이 될 수 있었으면 한다. 난 그게 너무 절실했는데 그런 386들은 사기만 쳤다"며 "한국 역사상 최고의 꿀을 빨았으면서도 세상 피해자인 척 하느라. 부동산이 있으니까"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영상은 내가 제일 좋아하는 가사. 손잡고 갈 수밖에 없다, 우리는"이라며 "가슴에 흉터는 암 조직검사 자국이다. 걱정하지 말라"고 전했다.

한편 허지웅은 지난해 혈액암 투병 사실을 고백, 건강을 회복한 그는 최근 MBC '나 혼자 산다', '황금어장-라디오스타' 등에 출연하며 방송활동을 재개한 바 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9%
  • 81%
  • 코스피 : 2029.60상승 1.0623:59 05/29
  • 코스닥 : 713.68상승 4.9323:59 05/29
  • 원달러 : 1238.50하락 1.123:59 05/29
  • 두바이유 : 35.33상승 0.0423:59 05/29
  • 금 : 34.86상승 1.6923:59 05/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