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한테만 다해줘"… 유재석 눈물, 무슨 일?

 
 
기사공유
유재석 눈물. /사진=유퀴즈 방송캡처

'유퀴즈온더블럭' 강원도 춘천편이 그려진 가운데 가족을 위해 헌신하는 출연자의 사연을 듣고 유재석이 눈물을 흘렸다. 

지난 29일 방송된 tvN 예능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 유재석은 춘천으로 청춘여행을 떠났다. 그는 이날 춘천 중앙시장으로 향했다.

빵집사장은 서울에서 운영하던 빵집이 건물주인이 바뀌면서 춘천으로 쫓겨났다고 말했다. 서울을 떠나 춘천에 온지 4년차라는 사장은 "한지공예도 10년 했다, 좋아하는 일이지만 힘들었다"면서 일의 터전을 한순간에 뺏긴 후 이를 기회 삼아 서울을 떠났다고 밝혔다. 

춘천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그는 "동네에 아는 사장이 있어 막연히 그냥 춘천을 한번 가볼까 생각했다"면서 춘천과의 인연을 전했다. 앞으로 목표에 대해 그는 "큰 건 아니고 주5일 근무, 5일만 근무해도 생활에 지장이 없길 바란다"고 말했다. 하루 더 쉬는 날은 가족과 함께 보내고 싶다고. 사소하지만 정말 필요한 소망이 뭉클하게 했다.

또한 결혼 10주년이라는 사장은 상금을 받으며 아내에게 주고 싶다고 했고 마침 아내에게 전화가 왔다. 유재석이 서울이 그리운지 묻자 아내는 "답답할 때 서울이 그립다"고 말했다. 유재석이 남편의 소망을 전하자 아내가 갑자기 울컥하며 눈물을 터트렸다. 갑작스러운 아내의 눈물에 유재석의 눈시울도 붉어졌다.

아내는 "남편이 자기 건 하나도 안 하고 나한테만 다 주는 남편, 너무 고맙고 미안하다"고 말했고 이를 듣고 있던 유재석도 울컥하며 눈가가 촉촉해졌다. 유재석은 "가족을 위해 헌신하는 남편 얘기에 나도 모르게 울컥했다"며 민망한 듯 웃음으로 분위기를 풀었다.

이 분위기를 몰아 퀴즈가 당첨돼 백만원 상금을 받았다. 특히 사연을 들으면서 진심으로 공감의 눈물을 흘린 유재석의 모습이 시청자를 뭉클하게 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029.60상승 1.0623:59 05/29
  • 코스닥 : 713.68상승 4.9323:59 05/29
  • 원달러 : 1238.50하락 1.123:59 05/29
  • 두바이유 : 35.33상승 0.0423:59 05/29
  • 금 : 34.86상승 1.6923:59 05/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