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관병 논란' 박찬주, 한국당 영입… 누군가 봤더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찬주 전 육군대장. /사진=뉴시스
박찬주 전 육군대장. /사진=뉴시스

자유한국당이 박찬주 전 육군대장을 영입한 사실이 전해졌다. 박 전 대장은 ‘공관병 갑질’ 논란을 일으킨 인물로 유명하다.

지난 29일 박 전 대장이 한국당에 영입됐다는 소식이 언론매체를 통해 보도됐다. 이에 대한 영입 인재 명단을 오는 31일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박 전 대장은 최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내년 4월 총선에서 한국당 후보로 출마하겠다는 결심을 밝혔다. 그는 "4성 장군까지 해본 내가 무슨 더 큰 욕심이 있어서 정치를 하겠나"라면서도 "나라가 이렇게 가는 것을 보고 내가 할 수 있는 뭐라도 해야겠다고 마음먹었다"고 말했다.

박 전 대장은 인터뷰에서 출마를 결심하기까지 황 대표의 설득이 주효했다고 전했다.

박 전 대장이 황 대표를 만난 건 지난 5월 말로 전국을 순회하며 장외 투쟁을 이어가던 황 대표가 직접 박 전 대장에게 만나고 싶다는 의사를 전해와 대전의 한 호텔에서 만났다. 당시 황 대표는 박 전 대장에게 "힘을 보태달라"는 의사를 전했다고 알려졌다.

한편 박 전 대장은 ‘공관병 갑질’ 논란을 일으킨 인물이다. 지난 2017년 7월 군인권센터가 공관병으로 근무했던 다수의 제보자들 증언을 토대로 박 전 대장과 그의 부인이 공관병들에게 지속적으로 폭언과 가혹행위를 저질렀다고 폭로한 바 있다.

박 전 대장은 지난 2013∼2017년 공관병에게 골프공을 줍게 하거나 텃밭 농사일을 시키는 등 의무 없는 일을 시킨 혐의를 받아왔다.

국방부는 당시 감사 결과 "손목시계타입의 호출벨 착용하기, 칼은 휘두르지 않았으나 도마를 세게 내려친 사실, 뜨거운 떡국의 떡을 손으로 떼어 내기, 골프공 줍기, 자녀 휴가 시 사령관의 개인 소유 차량을 운전 부사관이 운전하여 태워 준 행위, 텃밭농사 등은 사실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검찰은 지난 4월 박 전 대장이 갑질을 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가혹행위라고 보기가 어렵고 직권남용을 했다고 볼 수 없다고 봐 대부분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박 전 대장의 부인 전모씨는 공관병을 때리거나 베란다에 가둬놓는 등의 혐의가 인정돼 불구속 기소했다.
 

  • 0%
  • 0%
  • 코스피 : 2618.86상승 22.2810:59 05/17
  • 코스닥 : 863.08상승 6.8310:59 05/17
  • 원달러 : 1278.40하락 5.710:59 05/17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0:59 05/17
  • 금 : 1813.50상승 6.110:59 05/17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 바로세우기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 [머니S포토] 자문위원회 중간보고 하는 심영섭 교수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인사 나누는 행안부 장관·경찰청장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 바로세우기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