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광고판·세대결 논란 급상승 검색어 개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네이버 급상승 검색어. /사진=박흥순 기자
네이버 급상승 검색어. /사진=박흥순 기자

네이버가 급상승 검색어(실시간 검색어)를 일부 개편한다. 최근 급상승 검색어가 일부 업체의 광고로 도배되고 검색어 조작 논란이 잇따른 데 따른 조치다.

네이버는 30일 “31일부터 네이버 모바일에 로그인한 사용자를 대상으로 같은 연령대의 사용자가 찾은 급상승 검색어가 표출될 것”이라고 밝혔다.

급상승 검색어는 특정 시간 동안 네이버에 검색되는 사용자들의 검색어를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다. 검색어 순위는 절대검색량 순이 아니며 평소 검색되지 않는 단어에 가중치를 부여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업데이트가 이뤄진 후에는 전체 연령대의 검색어 결과가 제공되는 대신 사용자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연령대에 맞는 차트가 제공된다. 다만 PC버전과 로그인하지 않은 사용자는 현재와 같이 전체 연령대의 검색어 결과가 우선 표출된다.

이번 개편으로 네이버가 검색어 조작 논란에서 자유로워질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네이버는 수년간 검색어와 기사배열을 조작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최근에는 캐시슬라이드, 토스 등 업체가 네이버의 급상승 검색어의 알고리즘을 의도와 다르게 사용해 광고판으로 전락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또 지난달에는 조국 전 법무부장관과 관련한 검색어가 급상승 검색어를 장악하면서 찬반 진영의 세대결 장으로 전락했다.

네이버 측은 “앞으로 더 나은 급상승 검색어 서비스를 위한 기술을 개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흥순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7.22상승 11.3518:03 05/25
  • 코스닥 : 872.69상승 7.6218:03 05/25
  • 원달러 : 1264.60하락 1.618:03 05/25
  • 두바이유 : 107.94하락 1.5318:03 05/25
  • 금 : 1846.30하락 19.118:03 05/25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 [머니S포토] 국정원장 인사청문회, 의견 나누는 '김규현'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첫 차별금지 공청회…국민의힘 전원 불참
  • [머니S포토] 제74회 국회 개원 기념식, 국민의례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