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우 포스코 회장 “철강 부산물로 온실가스 감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정우 포스코 회장(오른쪽)이 신도(Shindo) 세계철강협회 부회장(일본제철 회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세계철강협회 제공)./사진=포스코
최정우 포스코 회장(오른쪽)이 신도(Shindo) 세계철강협회 부회장(일본제철 회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세계철강협회 제공)./사진=포스코

포스코가 철강 부산물로 만든 ‘규산질 슬래그 비료’ 수요 활성화에 나섰다고 30일 밝혔다. 

포스코 최정우 회장을 비롯한 임직원 50명은 30일 전남 광양시 진월면에서 ‘규산질 슬래그 비료 뿌리기 봉사활동’을 했다. 최정우 회장은 이날 “포스코의 철강 부산물인 슬래그가 맛 좋은 쌀을 만드는 친환경 비료로 새로 태어나 농가소득 증대는 물론 토질 개량과 온실가스 감축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포스코와 농민들, 중소 비료제조사가 상생할 수 있게 관련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규산질 슬래그 비료’란 용광로에서 쇳물을 뽑아내고 남은 슬래그를 건조 및 분쇄해 알갱이형태로 만든 비료다. 벼의 광합성을 촉진시키고 줄기를 튼튼하게 하는 가용성규산 약 25~30%, 토양개량을 돕는 알칼리분 약 40~48% 가량으로 구성돼 있다. ‘규산질 슬래그 비료’사용은 농가소득향상과 환경보존 및 중소기업과 상생 측면에서 의미가 있다. 

‘규산질 슬래그 비료’에 포함된 규산은 벼의 줄기를 3배 이상 강하게 만들어 바람을 잘 이겨내 수확량을 10~15% 증대시킨다. 단백질 함량을 낮추어 식감과 맛이 좋아지는 품질향상 효과가 있다. 비료의 또 다른 성분인 알칼리분은 토양 산성화를 방지한다. 

환경적 측면에서도 비료에 포함된 철이온(Fe3+)이 논에서 나오는 메탄량을 15~20% 가량 감소시킨다. 포스코는 ‘규산질 슬래그 비료’가 연간 110~150만톤의 온실가스 배출 감소에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제철과정에서 생성된 부산물을 재활용해 친환경적인 의미가 있다. 

최정우 회장은 지난 13일 멕시코 몬테레이에서 개최된 세계철강협회 집행위원회에서 '철강 부산물인 슬래그를 재활용한 규산질 비료와 인공 어초 제작을 통한 바다숲 조성' 을 주제로 포스코의 농어업 분야 상생사례와 온실가스 감축노력 등을 소개한 바 있다. 

포스코는 ‘더불어 발전하는 기업시민’경영이념 하에 중소기업 제조품목에 해당하는 규산질 비료산업 발전에 적극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고효율 비료 생산을 위한 R&D 활동, 철강제품의 생산부터 재활용까지 LCA(Life Cycle Assessment) 관점에서‘규산질 슬래그 비료’의 다양한 홍보활동은 물론 제철소 인근지역을 시작으로 지속적인 비료봉사활동을 통한 농가 수요확산활동, 포스코인터내셔널을 활용한 수출시장 개척 지원을 추진하고 있다.

포스코는 규산질 슬래그 비료 제조업체인 한국협호와 제철세라믹, 효석 등 8개사에 슬래그를 주로 납품 중이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7.22상승 11.3518:03 05/25
  • 코스닥 : 872.69상승 7.6218:03 05/25
  • 원달러 : 1264.60하락 1.618:03 05/25
  • 두바이유 : 107.94하락 1.5318:03 05/25
  • 금 : 1865.40상승 17.618:03 05/25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 [머니S포토] 국정원장 인사청문회, 의견 나누는 '김규현'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첫 차별금지 공청회…국민의힘 전원 불참
  • [머니S포토] 제74회 국회 개원 기념식, 국민의례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