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새 폴더블폰 디자인 공개… “왜 조개처럼 접을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혜순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프레임워크R&D그룹 상무. /사진=삼성전자
정혜순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프레임워크R&D그룹 상무.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새로운 폴더블폰 디자인을 공개했다. 이번 폴더블폰 디자인은 빠르면 내년 2월 MWC에서 선보인다.

삼성전자는 2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산호세 새너제이 컨벤션센터에서 ‘삼성개발자콘퍼런스(SDC) 2019’를 열고 새로운 폴더블폰 디자인을 공개했다.

삼성전자가 최초로 선보인 갤럭시 폴드가 세로축을 중심으로 접는 디자인이었던 것과 달리 이번 제품은 가로축을 중심으로 위아래가 맞물리는 구조다. 새 폴더블폰 디자인인 ‘클램셸’ 방식은 과거 인기를 끌었던 폴더 휴대폰과 비슷하다.

삼성전자가 접는 방식을 바꾼 가장 큰 원인은 ‘휴대성’이다. 갤럭시 폴드의 경우 스마트폰 2개 크기의 화면을 접을 수 있다. 다만 일반 스마트폰의 무게보다 2배가량 무겁고 두껍다는 점은 큰 약점이다.

이에 삼성전자는 일반 스마트폰을 접어서 휴대할 수 있는 방향에 포커스를 맞추면서 클램셸 방식을 채택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 일반 스마트폰 크기로 단말기를 축소하면서 가격 측면에서도 경쟁력을 갖출 것으로 예상된다. 이미 선보인 갤럭시 폴드와 출시 예정인 화웨이 메이트X의 몸값이 200만원을 넘긴다는 점을 감안하면 차세대 폴더블폰은 이보다 낮은 가격이 될 전망이다

업계 관계자는 “갤럭시 폴드와의 차이점은 스마트폰 2개를 접는 것에서 1개를 접는 것으로 바뀐다면 이해하기 쉬울 것”이라며 “클램셸 방식을 적용한 단말기가 등장하면 휴대성과 가격 경쟁력을 모두 만족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박흥순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5%
  • 45%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5:30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5:30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5:30 05/20
  • 두바이유 : 105.52하락 4.2715:30 05/20
  • 금 : 1841.20상승 25.315:30 05/20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여가위, 의사봉 두드리는 '권인숙'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