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모 장인은 '장욱조', 처남은 '장희웅'… 누구?

 
 
기사공유
김건모. /사진=KBS 제공

가수 김건모(51)의 예비장인이 유명 작곡가 장욱조씨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화제다.

30일 김건모 측은 "내년 1월30일 결혼한다"며 "예비신부는 30대 후반의 버클리 음대를 졸업한 피아니스트"라고 밝혔다. 두사람은 음악이라는 공통분모를 통해 친밀한 사이로 발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김건모의 예비신부 장씨의 아버지는 히트곡을 다수 작곡한 장욱조씨로 알려졌다. 이날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김건모의 예비장인은 가수 겸 작곡가 장욱조씨이며 예비처남은 배우 장희웅이다.

지난 1969년 데뷔한 작곡가 장욱조씨는 1973년 방주연이 부른 '기다리게 해놓고'가 인기를 끌면서 이름을 알렸다. 또 1977년엔 '장욱조와 고인돌'이라는 밴드를 결성해 직접 가수 활동에도 나섰으나 1980년대 중반 목사로 변신했다.

장희웅은 지난 2000년 드라마 '덕이'로 데뷔했으며 이후 드라마 '이산' '주몽' '선덕여왕' '마의' '너의 목소리가 들려' '갑동이' '크로스' 등에서 비중 있는 조연으로 열연을 펼쳤다. 장희웅은 프로 볼러로 활동하며 지난해에는 TV조선 '전설의 볼링'에 출연하기도 했다.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45%
  • 55%
  • 코스피 : 2029.60상승 1.0623:59 05/29
  • 코스닥 : 713.68상승 4.9323:59 05/29
  • 원달러 : 1238.50하락 1.123:59 05/29
  • 두바이유 : 35.33상승 0.0423:59 05/29
  • 금 : 34.86상승 1.6923:59 05/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