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남3구역 뛰어든 현대·대림·GS… 정부 합동조사 예고에 긴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최대 재개발사업인 용산 한남3구역이 정부와 지자체의 합동조사를 앞두고 있다. 건설업계 톱5 안에 드는 현대·대림·GS가 시공사 선정을 위한 수주전에 뛰어든 가운데 정부는 불법적인 홍보나 설계가 있는지 들여다볼 방침이다.

1일 서울시와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다음주 조합으로부터 입찰제안서를 받아 검토하고 현장조사를 벌일 계획이다.

한남3구역은 사업비가 7조원에 달하는 대형 재개발사업으로 건설사들의 경쟁이 치열한 상태다. 특히 한강과 남산을 낀 배산임수 입지인 데다 용산기지 개발 등의 호재가 있어 건설사들은 자사 브랜드아파트를 세워 단순히 사업성뿐 아니라 서울 랜드마크로서 홍보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이런 이유로 치열한 수주경쟁이 진행돼 일부 건설사는 아웃소싱 직원을 동원해 경쟁사를 노골적으로 비방하는 홍보활동을 하고 무리한 특화설계를 제안하며 논란이 됐다. 또 논란이 된 부분은 건설사들이 조합에 제시한 분양가나 금융조건이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현행 재개발사업은 감정평가액 기준 주택담보대출비율(LTV) 40%까지 이주비 대출을 허용하고 다주택자일 경우 대출이 금지됐다.

하지만 GS건설은 LTV 90%, 대림산업은 LTV 100% 등을 보장하고 현대건설은 가구당 최소 5억원의 이주비를 제시한 상태다. 건설사가 초과분에 대해 비용을 낸다는 것이다.

대림산업에서 제시한 '민간임대주택 매각'도 서울시가 불가 입장을 밝힌 상태다. 서울시는 대림산업이 자회사 대림AMC를 통해 임대주택 800여세대를 인수해 임대하겠다고 제안한 방식은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 위반이라는 입장을 표명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공공임대주택은 철거세입자와 도시 저소득시민의 주거안정을위한 것으로 4년이나 8년 민간임대주택으로 매각이 불가능하다"고 강조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