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규 수출입은행장 "수출기업 든든한 안전판… 정책금융 역할 확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방문규 신임 한국수출입은행장은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수은 본점에서 취임식을 열고 취임사를 발표하고 있다./사진=임한별 기자
방문규 신임 한국수출입은행장은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수은 본점에서 취임식을 열고 취임사를 발표하고 있다./사진=임한별 기자
방문규 신임 수출입은행장이 취임했다. 방 행장은 정책금융 역할 확대와 혁신성장 선도, 대외경제협력 역량 강화, 수출기업의 든든한 안전판 등의 역할을 다짐했다.
 
1일 서울 여의도 수출입은행 본점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방 행장은 “어려운 경제상황에서 엄중한 자리를 맡아 ‘창을 베고 누운 채로 아침을 맞는다’는 침과대단(枕戈待旦)의 자세로 시작할 것”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방 행장은 “미·중 무역갈등, 일본 수출규제 등 대내외 요인으로 우리경제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고 수은도 세계적인 경기 하강과 조선 등 주력지원산업 침체로 어려움을 겪어 왔다”며 “정책금융기관으로서 수은의 역할을 확대하며 돌파구를 마련해야한다”고 말했다.

그는 “글로벌 경기침체 장기화로 프로젝트 발주가 감주하고 있는 상황에서 과거와 같은 지원방식으로는 한계가 있다“고 지적하며 “수은은 단순금융제공자를 넘어서 가장 앞단에서 사업을 개발하고 금융을 주선하는 코디네이터이자 금융리더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방 행장은 “수은의 해외네트워크를 활용해 국가별, 산업별 맞춤형 전략에 따라 세계시장 수요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새 주력사업을 발굴하고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혁신성장 선도에도 방점이 찍혔다. 그는 “과거의 성공방식을 고수해서는 글로벌 경쟁에서 생존을 장담할 수 없다”며 “혁신을 통한 체질개선으로 신성장동력을 발굴하고, 혁신성장기업들이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밝혔다. 특히 경제상황 변동성에 취약할 수밖에 없는 중소기업들의 혁신성장을 발굴지원할 방침이다.

이어 방 행장은 “수은의 경험과 역량, 해외 네트워크 등을 총동원해서 신남방정책 등 정부정책을 적극 뒷받침하고, 수출기업의 든든한 안전판이 되기 위해 수은의 리스크관리 고도화와 위기관리 능력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그는 임직원들에게 “수은이 최고의 혁신조직이 될 수 있도록 업무 프로세스, 일하는 방식, 조직 구성, 여신 제도 등 그동안 당연하다고 생각되던 것들도 필요하다면 바꾸는 것을 두려워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방 신임 행장의 임기는 2022년 10월말까지 3년이다. 방 행장은 1984년 행시 28회로 공직에 입문한 이후 기획예산처 산업재정과장, 재정정책과장, 기획재정부 대변인, 예산실장, 제2차관, 보건복지부 차관 등 예산 및 경제정책분야의 요직을 두루 거친 ‘예산통’이다.

특히 미국 하버드대 행정학 석사를 취득(1995)하고, 세계은행에 파견(2000~2003)나가 선임 공공개발전문가로 일하는 등 국제적인 감각도 겸비했다는 평가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3 12/02
  • 금 : 1809.60하락 5.618:03 12/02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