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7월 국내 신약 기술수출 9건… '4조5796억원' 성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올 7월까지 국내 제약·바이오업체 신약개발 기술수출이 총 9건으로 집계됐다. 9건 중 비공개인 2건을 제외하면 7건으로 총 계약규모는 4조5796억원에 이른다.

지난달 31일부터 오늘(1일)까지 이틀간 서울 서초구 엘타워 컨벤션에서 보건복지부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주최로 열린 ‘2019 보건산업 성과교류회’에서 이같이 발표됐다.

1월에는 굵직한 규모의 기술수출이 발생했다. 유한양행이 미국 제약사 길리어드에 7억8500만달러 규모로 비알코올성지방간염 신약후보물질을, GC녹십자가 중국 업체 캔브리지에 헌터증후군 치료제 ‘헌터라제’를(계약규모 비공개), 티움바이오가 이탈리아 업체 키에지에 7400만달러 규모로 특발성폐섬유증 신약후보물질 ‘NCE401’을 각각 기술수출했다.

2월에는 SK바이오팜이 스위스 업체 아벨 테라퓨틱스에 뇌전증(간질)치료제 ‘세노바메이트’를 5억3000만달러로 기술수출하는 데 성공했다.

3월에는 올릭스가 프랑스 업체 떼아 오픈이노베이션에 6300만달러 규모로 황반변성 신약후보물질 ‘OLX301A’를, 레고켐바이오가 미국 업체 밀레니엄 파마슈티컬에 4억400만달러 규모로 ADC원천기술 ‘ConjuALL’을 각각 기술수출했다.

4월에는 GC녹십자가 일본 업체 클리니젠에 ‘헌터라제 ICV’를 기술수출했고(계약규모 비공개), 7월에는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와 유한양행이 각각 독일 업체 베링거인겔하임과 특발성폐섬유증 신약후보물질 ‘BBT-877’(11억달러), 비알코올성지방간염 ‘YH25724’(8억7000만달러)에 대한 기술수출 계약을 맺었다.

이외에도 이번 행사에서는 ▲1999년 이후 현재까지 29개 신약 개발(2015년 이후 8개) ▲2013년 이후 국내 개발 의약품 14개 품목 미국·유럽 인허가 획득 등이 성과로 주목받았다.

노홍인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은 “보건산업은 혁신성장과 일자리 창출이라는 정책목표를 가장 효과적으로 달성할 수 있는 분야”라며 “최근 국가 신성장동력으로 제약·바이오산업의 중요성이 더욱 부각되고 있으며 글로벌 수준의 의료인력과 시스템을 갖춰 전망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4.96하락 13.7218:01 06/17
  • 코스닥 : 1003.72상승 5.2318:01 06/17
  • 원달러 : 1130.40상승 13.218:01 06/17
  • 두바이유 : 74.39상승 0.418:01 06/17
  • 금 : 72.78상승 0.9918:01 06/17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예방한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정세균 대선 출마선언식
  • [머니S포토] '광주 건축물 붕괴사고 대책' 당정, 인사 나누는 송영길
  • [머니S포토] 文 정부 맹비난 하는 김기현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예방한 이준석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