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헬기 추락 가족들, 울릉도 도착… 실종자 1명 발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독도. /사진=뉴시스
독도. /사진=뉴시스

독도 헬기 추락으로 인해 발생한 실종자 7명의 가족들이 오늘(1일) 울릉도에 도착했다.

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실종자 유가족 30여명은 이날 오전 경북 포항에서 출발한 정기여객선인 '썬플라워'를 타고 울를도에 입항했다.

울릉도에 도착한 실종자 가족들은 소방본부 등에서 제공하는 배를 타고 사고현장에 갈 예정이다. 특히 사고헬기의 동체로 추정되는 물체의 위치가 이날 오후 2시40분쯤 확인됐다. 추락 지점으로 추정되는 해역의 수심은 72.2m.

사고헬기 동체에서는 실종자 7명 중 1명도 발견됐다.

아울러 해경 30명, 소방 9명, 해군 45명 등 잠수사 84명은 사고 당시 헬기가 추락한 것으로 추정되는 독도선착장 기준 서남쪽 방향 300m, 수심 72m 지점을 집중 수색하던 중 사고 헬기에서 나오는 신호를 포착했다.

해군과 해경 등은 해경 잠수지원함과 해군 독도함, 청해진함 등을 긴급 투입해 심해 잠수사 등을 통한 심해 수중수색 작업을 벌여 왔다. 추락 예상 인근해역을 중심으로 표류 예측시스템과 함정 내 탐색장비 등을 활용해 집중 수색작업을 진행해 왔다.

신호가 파악된 지점은 헬기가 추락한 곳으로 언론 브리핑에서 지목된 곳이다.

소방본부와 해경, 해군은 해경 5척, 해군과 관공선 9척, 민간 5척 등 함선 19척과 해경 3대, 해군 2대, 공군 2대, 소방 1대 등 항공기 8대를 동원해 집중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또 잠수요원 35명을 사고 해역 주변에 대기시켜 두고 있으며, ROV(무인잠수정)등 탐지장비를 추가로 투입할 계획이다.

한편 지난달 31일 밤 11시26분쯤 독도에서 환자와 보호자, 소방구조대원 등 모두 7명이 탑승한 소방헬기가 이륙 후 인근 200∼300m 지점에 추락했다. 추락한 헬기는 EC-225 기종으로 소방당국이 지난 2016년 3월에 도입했다. 또 프랑스 유로콥터가 제작한 기종으로 소방당국이 440억원에 매입했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