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보사 성분조작' 혐의 코오롱생과 임원 2명, 구속 기로 놓여

 
 
기사공유

./사진=김창현 머니투데이 기자
골관절염 유전자치료제 '인보사케이주'의 허가를 받기 위해서 성분을 속인 혐의를 받고 있는 코오롱생명과학 임원들의 구속 기로에 놓인다.

4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신종열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전 10시30분 김수정 코오롱생명과학 상무와 조모 이사의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 방해 등 혐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연다.

이날 심사에서는 구속의 필요성을 두고 검찰과 변호인 간 법정 공방이 벌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신 부장판사는 심리를 거친 뒤 이날 밤늦게 이들에 대한 구속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이들은 정부의 허가를 얻기 위해 인보사의 성분을 조작하고, 허위 서류를 제출한 혐의를 받는다. 김수정 상무는 코오롱생명과학의 신약 개발을 총괄하는 바이오신약연구소장이며, 조 이사는 임상개발팀장 직책을 맡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부장검사 강지성)는 관리자급 직책인 이들이 인보사의 개발부터 임상시험, 식품의약품안전처 허가를 얻는 과정에 역할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코오롱생명과학은 지난 2017년 7월12일 식약처로부터 인보사의 국내 판매를 허가받는 과정에서 해당 제품은 골관절염 치료에 사용되는 유전자치료제이며 주성분은 동종유래연골세포라고 밝혔다. 하지만 주성분이 신장유래세포인 것이 드러나 지난 3월31일 인보사의 유통과 판매가 중단된 바 있다.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8:03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8:03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8:03 09/18
  • 두바이유 : 43.30상승 1.0818:03 09/18
  • 금 : 41.67상승 0.46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