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이슈] 손흥민 태클→퇴장 판정 두고 현지 전문가들도 반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4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1라운드 에버튼과 토트넘 홋스퍼의 경기에서 안드레 고메즈가 치명적인 부상을 당하면서 많은 이들이 안타까움과 절망감을 드러냈다. /사진=로이터
지난 4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1라운드 에버튼과 토트넘 홋스퍼의 경기에서 안드레 고메즈가 치명적인 부상을 당하면서 많은 이들이 안타까움과 절망감을 드러냈다. /사진=로이터

토트넘 홋스퍼의 핵심 자원인 손흥민이 에버튼을 상대로 멋진 패스로 도움을 기록했다. 그러나 선제골의 기쁨이 채 가시기도 전에 안드레 고메즈가 손흥민의 태클 이후 치명적인 부상으로 쓰러졌다. 경기장은 순식간에 안타까움과 슬픔으로 가득찼으며 손흥민 역시 눈물을 흘리며 고개를 들지 못했다.

토트넘은 지난 4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1라운드 에버튼 원정 경기에서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후반 18분 델레 알리의 선제골로 앞서간 토트넘은 경기 종료 직전 젠크 토순에 극적인 동점골을 허용하면서 승점 3점을 가져가지 못했다.

양팀이 승점 1점씩을 나눠 가진 가운데 대형사고가 발생했다. 후반 32분 고메즈가 역습에 나서자 손흥민이 그를 저지하기 위해 백태클을 걸었다. 이 과정에서 중심을 잃고 넘어진 고메즈는 이후 세르주 오리에와도 충돌하며 쓰러졌다. 발목이 완전히 꺾인 채 골절 부상을 입은 고메즈가 일어나지 못하면서 손흥민을 비롯한 선수들은 충격에 빠졌다.

부상의 의도성을 떠나 위험 지역이 아닌 상황에서 백태클을 범한 손흥민에게 일차적인 책임이 있다. 그러나 여러 복합적인 상황이 겹친 만큼 손흥민을 향한 현지의 옹호 의견들이 나왔다.

첼시와 에버튼 등에서 뛰었던 팻 네빈은 ‘BBC 라디오’에 출연해 “손흥민은 고의적으로 태클을 가했지만 심각한 부상의 원인을 제공하진 않았다. 손흥민이 의도적으로 그랬다고 비판하는 건 100% 잘못됐다. 손흥민은 그럴 선수가 아니다. SNS에서 이런 비난을 받을 선수도 아니다”며 그를 향한 과도한 비판은 멈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여기에 손흥민이 경고 이후 퇴장을 받은 판정이 잘못됐다는 지적도 이어졌다. 현지 매체 ‘더 선’에 따르면 전직 EPL 주심인 마크 할시는 “나는 손흥민의 파울이 퇴장감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오리에와 충돌하기 전 고메즈의 스터드가 잔디에 걸린 건 매우 불운한 일이었다”며 운을 뗐다.

이어 할시는 “앳킨슨은 선수들의 반응과 관중들을 본 이후 인간적인 반응에 기초해서 레드카드를 꺼냈다. 파울 자체를 떠나 손흥민이 퇴장을 당한 판정은 불운한 일이다. VAR 판정이 관여했더라면 손흥민이 퇴장 당하진 않았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손흥민의 퇴장 판정은 납득하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리버풀의 명 수비수였던 제이미 캐러거 역시 ‘스카이스포츠’ 방송에 출연해 “확실히 퇴장감은 아니다. 손흥민은 단지 고메스를 저지하려고 했을 뿐이고 그의 발이 밑에 걸리게 된 상황이었다. 해당 태클이 퇴장이라면 모든 도전이 선수들을 위협하는 일로 간주된다. 부상 여부를 떠나서 퇴장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면서 판정에 의아함을 드러냈다. 
 

김현준
김현준 hjsoo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