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도쉘리vs권혁수, 누가 상의탈의를 종용했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구도쉘리 권혁수.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구도쉘리 권혁수.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배우 권혁수와 구도쉘리가 '등뼈찜 상의 탈의' 경위를 두고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다. 권혁수는 지난 4일 서울시 강남구 신사동 소재 한 카페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구도쉘리에게 옷을 벗으라고 한 적 없다"면서 억울함을 호소했다.

앞서 권혁수와 구도쉘리는 지난 9월 30일 유튜브 채널 '권혁수 감성'을 통해 먹방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구도쉘리는 갑작스럽게 상의를 벗었다. 구도쉘리가 브라톱만 입은 채 방송을 하자 네티즌들은 이를 지적했다. 또한 구도쉘리는 10월 6일 방송 중 "몰카 찍히는 건 운이다. 찍힐 사람은 그냥 찍히는 것"이라고 '몰카' 등의 발언으로 2차 논란을 불렀다.

구도쉘리는 "공공장소 옷차림에 대한 이야기였다. 리벤지 포르노라에 대한 건 아예 생각지 못했다. 반성하고 있다"는 등 10월 7~8일 1·2차 사과방송을 올렸고, 9일 10시간 라이브 방송으로 해명했다.

그리고 문제는 약 한달 뒤 불거졌다. 지난 3일 구도쉘리가 한 매체와 인터뷰를 통해 권혁수의 지시로 브라톱을 입었으며, 사과문 또한 그가 대필한 것이라고 주장한 것. 이에 권혁수는 "구도쉘리가 '오빠가 연출한 상황인 것처럼 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반박했지만, 논란이 사그라들지 않자 4일 기자회견을 자청했다.

권혁수는 "논란의 중심에서 인사 드린 점 사과드린다"고 사과한 뒤 '상의 탈의 지시'와 관련해 "절대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권혁수에 따르면 구도쉘리가 당시 입었던 브라톱은 유튜브 방송이 아닌 권혁수가 현재 출연 중인 tvN '최신유행프로그램2' 출연을 위한 것이다.

권혁수는 "브라톱을 입고 오라 했던 건 내 매니저가 한 말은 맞지만 '최신유행 프로그램2'에서 '브라톱을 입으면 더 좋을 것 같다'고 제안을 해서 매니저가 구도쉘리에게 직접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기자회견 자리에 동석한 권혁수의 유튜브 채널 편집자 고 PD는 "브라톱을 입고 촬영하는 건 구도쉘리 본인이 제안 한 것"이라며 거들었다. 그러면서 권혁수는 지난 10월 8일 구도쉘리와 나눈 카톡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실제로 구도쉘리는 권혁수에게 "등뼈찜 먹었던 날, 우리 '최신유행 프로그램2' 촬영 있었잖아요. 그래서 브라톱 입고 온 거였고. 그 촬영팀께서 브라톱을 입고 오라고 먼저 제안하신 거였고, 이것도 파격적인 게 맞죠"라는 메시지를 보냈다.

권혁수는 구도쉘리에게 "'불편하면 영상 내리겠다'고 했다. 그런데 구도쉘리가 '이건 10만 개런티의 대박 콘텐츠'라고 거절했다"고 말했다. 그는 "'오빠가 재밌는 사람이고, 드라마를 했었고, 지금 시트콤을 하고 있으니까 연출된 것처럼 하면 조금 더 가볍게, 라이트하게 상황을 넘길 수 있지 않겠냐'며 제안을 했다"며 "거짓말이었기 때문에 동조할 수 없었다. 그런 내 반응에 구도쉘리는 상처를 받았던 것 같다. 하지만 난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없다고 생각했다"고 강조했다.

이를 뒷받침할 만한 녹취도 공개했다. 지난 10월 10일 구도쉘리는 "주작(조작)이라기보다는 콘셉트라고 해도 나쁜 게 아니다. 이미 제가 밑밥을 다 깔아 놨다. 우리는 오빠의 패러디로 만난 거 아니냐. 그래서 어느 정도의 재미를 주기 위해 그렇게 했을거라고 생각할 거다"고 말했다.

권혁수는 구도쉘리 측의 '몰카 발언' 사과문을 대필해준 것과 관련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권혁수는 "수차례 본인이 사과, 해명 방송을 했고, 그 과정에서 나도 쉘리의 입장에 서서 많은 사람들을 욕했다. 그 부분은 사과 드린다"면서 "쉘리가 사과문을 먼저 요청했다. 쉘리가 정신이 없으니 유튜브 편집자에게 도와주라고 했다"고 말했다. 그는 "첫 번째 사과 영상에 광고 4번을 올려서 진정성이 없어 보였다. 진정성있는 사과를 해야 한다고 조언했을 뿐 강요한 게 아니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더불어 권혁수는 "구도쉘리에게 '극단적 선택' 등의 협박성 발언을 한 사실이 없다"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권혁수는 "구도쉘리에게 바라는 것은 사실관계를 명확하게 잡는 것이고, 진정성 있는 사과를 받는 것이다"고 말했다. 그는 "엇갈린 주장에 대해 솔직하게 이야기 했으면 좋겠다"면서 "법적조치나 강경대응은 생각하지 않고 있다. 타지에 온 친구가 처벌받길 원하지 않는다. 사실만 정확히 밝혀지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등뼈찜 상의 탈의' 경위를 두고 권혁수와 구도쉘리가 서로 다른 주장을 펼치고 있는 가운데, 사건의 진실은 무엇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49하락 39.518:03 03/04
  • 코스닥 : 926.20하락 4.618:03 03/04
  • 원달러 : 1125.10상승 4.818:03 03/04
  • 두바이유 : 64.07상승 1.3718:03 03/04
  • 금 : 61.44상승 0.0318:03 03/04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국무총리, 주요 정책현안 발표
  • [머니S포토] 총장 사의 윤석열, 대검 마지막 출근길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접종 준비하는 의료진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