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 첨단가구복합 산업단지 추진하지 않는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광한 시장, 시정 현안사항 브리핑. / 사진제공=남양주시
조광한 시장, 시정 현안사항 브리핑. / 사진제공=남양주시
남양주시는 진접읍 부평리 일원에 추진 중인 첨단가구복합 산업단지 조성사업 관련“주민이 동의하지 않으므로 추진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지난 4일 시에 따르면 사업의 충분한 필요성에도 불구하고 인근 주민들의 반대가 지속되고 있어 위와 같은 입장을 내놓은 것으로 전해졌다. 조광한 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하여 평소 주민과의 소통을 강조해 왔으며 주민들이 반대하면 강행하지 않겠다는 뜻을 이미 수차례 공개적으로 밝힌 바 있다.  

이번 사업은 난립된 공장의 계획적 입지를 유도하여 경기도 전체 산업단지의 0.2%밖에 안되는 남양주시의 산업경쟁력을 강화하고 일자리창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계획됐으며 낙후된 가구생산 인프라를 획기적으로 개선해 기획-연구개발-디자인-생산-유통-마케팅이 원스톱으로 이어지는 첨단가구복합산업 클러스터 조성을 목표로 추진됐다.

이에 지난해 8월부터 10월까지 ‘남양주 가구산업 재배치 검토용역’을 통해 입지를 선정하고 올해 3월부터 10월까지 행정안전부 산하 한국지방행정연구원의 타당성조사를 수행한 바 있다.

그러나 이러한 사업의 필요성에도 불구하고 지역 주민들의 반대의사가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조 시장은 “조성 취지가 좋고 지역경제에 도움이 되는 사업이라 하더라도 주민의견을 무시하며 추진할 수는 없다”며 “산업단지 조성이 주변 광릉숲에 미치는 영향이 과학적으로 검증되지는 않았지만 주민 다수의 동의가 없다고 판단돼 추진한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조 시장은 “첨단가구산업단지 조성과 관련하여 그동안 시민들의 의견을 다각적으로 경청해 왔다. 다만 행정절차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사업 추진여부를  결정할 수 없었다. 하지만 일부 정치권 인사들에 의하여 불필요한 논란과 갈등이 빚어진 사항은 대단히 잘못된 관행이라고 생각한다. 앞으로도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무한 경청 하겠지만, 불순한 정치적 의도를 갖고 시정에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하려는 시도에 대해서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남양주=김동우
남양주=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6.85하락 102.8413:57 02/26
  • 코스닥 : 904.89하락 31.3213:57 02/26
  • 원달러 : 1122.50상승 14.713:57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3:57 02/26
  • 금 : 65.39상승 2.513:57 02/26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국회 문체위, 의견 나누는 황희 장관
  • [머니S포토] '일상 회복을 위해 백신접종'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