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주 '삼청교육대' 발언, 황 대표는 "내용 알아봐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최근 불거진 인재영입 논란과 관련해 신중론을 이어갔다.

황 대표는 지난 4일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총선기획단 임명장 수여식 및 1차 회의에서 "총선이 다가올수록 필요한 자세는 선당후사의 정신이다"라며 "좌파독재 심판과 총선 앞승의 길을 내는 데 모두 한 사람이라도 보태겠다는 마음으로 임해달라"라고 당부했다.

그는 "총선기획단이 무거운 책임감을 갖고 혁신의 기대에 맞는 공천 기준을 마련하고 압도적 신뢰를 되찾아올 모든 방안을 마련해주실 것을 당부드린다"며 "통합의 과제에도 큰 진전을 이뤄내도록 자유우파 통합을 견인해낼 방안도 심도 있게 검토해주시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황 대표는 당 총선기획단 임명식을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2차 인재영입 명단 발표 시점에 대해 "가급적 신속하게 인재 영입을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며 "여러 요인들을 감안해서 좀 더 국민들의 신뢰를 얻을 수 있는 인재영입 노력을 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인사 검증 주체에 대해선 "지금 총선기획단이 만들어져 있으니까 총선기획단이 여러 노력을 할 것"이라면서도 "인재영입위원회가 있다. 인재영입 기본 틀은 위원회에서 추진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가 당초 1차 인재영입 대상으로 검토했던 박찬주 예비역 육군 대장이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을 겨냥해 삼청교육대 교육을 받아야 한다는 취지로 한 발언에 대해선 "자세한 내용은 알아보겠다"며 "내용을 정확하게 파악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박 전 대장 영입이 보류된 데 대해 "저희 입장은 같다. 좋은 인재들이 당에 많이 들어와서 국민을 위해 함께 일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 일관된 입장"이라며 "좋은 인재를 폭넓게 모시기 위한 노력을 계속 하겠다. 그 과정에서 국민들이 걱정하는 부분은 없는지 면밀히 잘 살펴서 시기와 범위를 잘 판단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박 전 대장이 2차 인재영입 대상에 포함되지 않더라도 향후 영입 가능성이 있느냐는 취지의 질문에는 "국민들이 우려하는 부분이 있으니 이런 부분을 잘 살피겠다"며 "한국당의 인재영입은 계속 된다. 국민들도 관심가지고 함께 해주길 바란다"고 즉답을 피했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