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미·중 무역협상 낙관론 커지면서 상승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S DB
/사진=머니S DB

뉴욕증시는 4일(현지시간) 미국과 중국 간의 무역협상에 대한 낙관론에 상승세를 나타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14.75포인트(0.42%) 오른 2만7462.11에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11.36포인트(0.37%) 상승한 3078.27에 장을 닫았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46.80포인트(0.56%) 오른 8433.20을 기록했다.

미·중 무역합의 가능성, 양호항 기업 실적과 경기 지표가 이날 투자 심리를 끌어올리면서 3개 지수 모두 사상 치고치를 기록했다고 CNBC는 분석했다.

앞서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은 미국이 거래제한 기업으로 지정해 놓은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에 대해 조만간 규제가 완화될 것임을 시사해 미·중 무역협상에 훈풍을 불어 넣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일 미중 무역협상에 관해 "진전이 있었다"며 "먼저 우리가 합의를 할 수 있을지 봐야 한다. 합의가 된다면 만남 장소는 아주 쉽게 도출될 것이다. 미국 내 어딘가가 될 것"이라고 밝혀 미·중 무역협상 낙관론이 커지고 있다.
 

류은혁
류은혁 ehryu@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