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롱패딩' 판매량 넘었다… 올 겨울 캐시미어가 '대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롯데쇼핑
/사진=롯데쇼핑
롯데백화점이 창립 40주년을 맞이해 지난 9월27일부터 판매를 시작한 ‘캐시미어 100% 니트’가 11월2일까지 총 5만여장의 판매를 기록하는 등 고객들에게 뜨거운 반응을 이어가고 있다.

실제로 판매가 진행된 30여일 만에 캐시미어 단일상품 5만여장 판매량은 2017년 12월 큰 이슈가 됐던 ‘평창 롱패딩’의 판매량인 3만여장을 뛰어넘는 숫자이다.

캐시미어 소재는 무게가 가볍고 보온 효과가 우수해 일반적인 니트 가격대가 20만~30만원으로 형성된 대표적인 고가 원단이다. 롯데백화점은 사전 기획을 통한 대규모 물량 확보를 통해 캐시미어 100% 소재의 여성용 니트를 8만8000원에, 남성용 니트를 9만8000원이라는 10만원 이하의 합리적인 가격을 책정했다.

롯데백화점 관계자는 "지난해 9월부터 기획하기 시작해 최상급으로 꼽히는 내몽고 지역의 캐시미어 원사를 대량으로 매입하고 체계적인 생산 계획을 세움으로써 남성/여성용 니트를 10만원 이하 가격에 선보일 수 있었다"고 말했다. 

또한 블랙, 그레이 등의 무채색뿐만 아니라 고객의 취향을 반영한 레드, 핑크, 오렌지 등을 포함해 총 37종의 다양한 색상을 준비한 것이 고객들에게 좋은 반응을 이끌었다.

평년보다 따뜻한 날씨도 캐시미어 판매량 증가에 한몫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11월4일 서울 한낮 기온이 19도까지 오르는 등 평년 기온을 4도가량 웃돌고 있으며 11월 하순과 12월 상순의 기온도 평년보다 다소 높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에 두터운 외투보다는 보온성이 높고 가벼운 캐시미어 니트에 가벼운 외투를 선호하는 고객들이 늘어난 것.

롯데백화점 김준경 PB운영팀 치프바이어은 “비교적 고가의 소재인 캐시미어를 누구나 따뜻하게 입을 수 있는 편안한 아이템으로 만들고자 한다”며 “캐시미어를 필두로 니트 전문 브랜드인 ‘유닛’ 의 연 1000억 목표를 위해 고객에게 합리적인 상품들을 제안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롯데백화점의 니트 전문 PB(자체브랜드) ‘유닛’은 2015년 9월 처음 오픈해 매년 100% 이상의 신장을 기록하는 등 합리적인 가격대의 수준 높은 니트 의류를 찾는 고객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
 

김설아
김설아 sasa70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89.45하락 54.0410:35 03/05
  • 코스닥 : 907.92하락 18.2810:35 03/05
  • 원달러 : 1131.70상승 6.610:35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0:35 03/05
  • 금 : 63.11상승 1.6710:35 03/05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참석하는 이낙연·김태년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의총 참석한 오세훈-박형준 시장 후보
  • [머니S포토] 'LH 직원투기 의혹' 이낙연 대표에게 문책 당한 변창흠 장관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입장하는 '정세균'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참석하는 이낙연·김태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