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 2000원에 자전거 빌리세요… 현대건설, 공유형 전기자전거 ‘H바이크’ 개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H바이크 충전 거치대. /사진=현대건설
H바이크 충전 거치대. /사진=현대건설
현대건설이 아파트 주민들을 위한 공유형 전기자전거 ‘H바이크’(H Bike)를 개발했다.

5일 현대건설에 따르면 H바이크는 세대별 월 1000~2000원 수준의 저렴한 비용으로 편리하게 이용 가능하다.

H바이크는 경사가 가파르거나 단지 내 거리가 먼 대단지아파트 내 이동 시 전기에너지를 이용해 빠르고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다. 차량으로 이동하기에는 애매하고 걸어가기엔 부담스러운 거리에 있는 마트와 같은 주요 생활인프라 이용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현대건설은 H바이크 개발을 위해 현대차 사내 스타트업팀인 ‘포엔’과 협력했다.

우선 하이브리드 차량에서 배터리를 추출해 전기자전거에 적용했고 사물인터넷(IoT) 전문 개발업체인 에임스(AIMS)가 참여해 전기자전거의 완성도를 더 높였다.

현대건설은 H바이크의 외형 디자인부터 전용 애플리케이션(앱) 개발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에서 현대차와 적극 협력해 기능과 서비스를 향상시켰다.
H바이크 이용방법 예시. /사진=현대건설
H바이크 이용방법 예시. /사진=현대건설
H바이크를 사용하려면 고객의 스마트폰에 전용 앱 설치가 필요하다. 앱을 실행시키면 자전거에 부착된 QR코드를 스캔할 수 있고 이를 통해 사용자 인식이 이루어진다. 잠금장치가 바로 해제된 후에는 일반 자전거와 같이 페달을 밟아 사용하며 페달 속도가 일정수준을 넘어서면 전기모터가 작동해 힘들이지 않고 오르막길도 이용 가능하다.

사용 후에는 단지 내 차량통행에 지장이 없는 어느 곳에도 세워둘 수 있다. 거주 중인 고객들은 누구나 앱을 켜면 모든 H바이크의 현재 위치를 확인할 수 있고 가장 가까운 곳에 위치한 H바이크를 바로 사용할 수 있다.

이용자의 안전을 고려해 최대 속력은 25km/h로 제한된다.

현대건설은 단지 내 관리사무소에 안전헬멧을 구비해 이용 시 대여할 계획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H바이크는 최근 각광받는 라스트마일 모빌리티 서비스로서 힐스테이트와 디에이치에 거주하는 고객들의 이동편의성 향상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8:03 03/05
  • 금 : 63.11상승 1.67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