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몸통 시신' 장대호 무기징역 선고… "교활한 범행수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장대호. /사진=임한별 기자
장대호. /사진=임한별 기자

‘한강 몸통 시신’ 사건 피의자 장대호에게 법원이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의정부지법 고양지원 형사1부(부장판사 전국진)는 5일 살인 및 사체손괴, 사체은닉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돼 재판에 넘겨진 장대호에 대한 선고공판에서 무기징역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이번 사건은 피해자와의 대면시간이 20분에 불과한데도 어떤 사람인지도 모르고 살인을 가벼운 분풀이 수단으로 삼은 극도의 오만함, 만난 지 불과 2시간이 채 되기도 전에 범행도구와 범행방법을 결정한 확고하고 강력했던 살인의 고의성, 엎드려 자는 피해자의 뒤통수를 둔기로 수차례 가격해 살해한 비겁하고 교활한 범행수법 등 피해자의 인간 존엄성을 철저하게 훼손한 이루 말할 수 없이 극악한 범죄”이며 “피고인에게 벌금형 외에 특별한 전과가 없고 스스로 자수한 점 등은 유리한 정상이나 피해자가 임신한 배우자와 5살 아들을 남겨두고 처참하게 살해당하고, 유가족 역시 3차례에 걸처 극형에 처해줄 것을 탄원한 점 등을 참작했다”고 설명했다.

또 “피고 측 변호인은 피고인이 자수했기 때문에 법정형이 감경돼야 한다고 주장하나 반드시 감경해야 하는 것은 아니고 피고인 역시 자수 이유를 인터넷에 게시된 오해를 풀기 위해서라고 밝힌 바 있다”며 “자수 후 이번 사건이 피해자의 잘못이라고 주장하는 등 범죄를 뉘우치는 기색이 없는 만큼 법정형 감경이 아닌 양형에만 일부 반영키로 했다”고 덧붙였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온 국민을 경악하게 한 흉악한 범죄를 저지르고도 범행을 피해자 탓으로 돌리는 등 영원히 용서받을 수 없는 사람”이라며 “이번 사건 역시 피고인의 성향이 그대로 반영된 범죄로 재범 가능성이 높아 무기징역형을 가석방 없이 철저하게 집행해야 한다는 것이 재판부의 공통된 인식”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8일 열린 첫 심리에서 장대호의 범행 수법이 잔혹하고 유족과 합의할 생각이 없다는 등 반성의 기미가 없다며 사형을 구형했다.

장대호는 첫 심리에서 혐의를 모두 인정하면서도 "사리사욕을 채우기 위해 살해한 게 아니므로 유족에게 용서를 구하고 싶지 않다"며 시종일관 당당한 모습을 유지했다.

한편 장대호는 지난 8월8일 오전 자신이 일하는 서울 구로구의 한 모텔에서 투숙객 A씨(32)를 둔기로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해 한강에 유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장대호는 경찰 조사에서 "피해자가 반말하고 시비를 걸며 숙박비 4만원을 주지 않아 범행을 저질렀다"고 동기를 전했고, 보강조사를 위해 이동하는 과정에서 취재진을 향해 “이번 사건은 흉악범이 양아치를 죽인 사건으로 피해자에게 전혀 미안하지 않다”고 막말을 내뱉었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87상승 30.9223:59 03/02
  • 코스닥 : 923.17상승 9.2323:59 03/02
  • 원달러 : 1124.00상승 0.523:59 03/02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23:59 03/02
  • 금 : 64.23하락 0.0623:59 03/02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정세균 총리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