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자보수 하루 안에 받는다… LH, 입주민 ‘원데이 보수체계’ 구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LH가 입주민 주거안정을 위해 하자보수를 하루 안에 처리하는 ‘원데이 보수체계’를 구축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LH가 입주민 주거안정을 위해 하자보수를 하루 안에 처리하는 ‘원데이 보수체계’를 구축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임대주택 입주민 생활에 중대한 불편을 초래하는 긴급하자에 대한 신속한 보수를 위해 ‘원데이 보수체계’를 구축하고 24시간 응급복구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5일 밝혔다.

임대주택 노후화, 다가구 매입물량 증가 등의 사유로 시설하자 발생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다. 특히 누수·단전·난방중단 등 ‘긴급하자’는 입주민의 안전과 재산을 위협하는 주요 요인이다.

이에 따라 LH는 긴급하자로 인한 주민불편 최소화와 피해확산 방지를 위해 입주민의 정상적 생활을 저해하는 7대 긴급하자를 선정하고 ‘3대 분야 9개 실행과제’를 통한 ‘원데이 보수체계’ 혁신방안을 마련했다.

우선 긴급하자 발생 시 LH 유지보수업체가 3시간 이내 현장에 출동, 24시간 안으로 복구를 완료하는 ‘긴급복구 기준’을 마련해 긴급하자로 인한 입주민 생활불편 최소화에 주력한다.

여러 가구에 영향을 미치는 대규모 단전·단수 등이 발생할 경우 전국 104개 권역, 226개 보수업체가 협력체를 구성해 ‘합동 현장복구’를 지원한다.
‘원데이 보수체계’. /자료=LH
‘원데이 보수체계’. /자료=LH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긴급하자 발생 내용을 공유하고 즉시 출동 가능한 보수업체를 우선 배정하는 대응체계를 구축해 긴급복구 소요시간도 대폭 단축할 계획이다.

하자관리에 취약한 다가구 등 매입임대주택에 대한 지원도 강화한다. 거점관리소 운영으로 ‘24시간 대응체계를 구축’해 입주민 생활불편을 최소화하며 펌프·양수기 등 긴급복구 장비를 관리소에 비치해 유지보수업체 도착 전까지 응급조치를 시행한다.

마지막으로, 하자접수·처리 관련 입주민 편의증진을 위해 하자상담 콜센터를 대폭 확대하고 유지보수 품질관리 전담조직을 신설해 현장 시공확인 및 피드백을 통한 보수품질 향상도 견인할 방침이다.

백경훈 LH 주거복지본부장은 “원데이 보수체계는 임대주택 하자로 인한 입주민 생활불편 최소화에 획기적인 기여를 할 것”이라며 “LH는 앞으로도 취약계층의 안전하고 쾌적한 주거환경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3043.87상승 30.9223:59 03/02
  • 코스닥 : 923.17상승 9.2323:59 03/02
  • 원달러 : 1124.00상승 0.523:59 03/02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23:59 03/02
  • 금 : 64.23하락 0.0623:59 03/02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정세균 총리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