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프랑스, 스타트업·스마트제조 협력강화 모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사진=중소벤처기업부
한국과 프랑스가 스타트업 및 스마트제조 분야에서 협력 확대방안을 모색한다.

5일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정부서울청사에서 세드릭 오(한국명 오영택) 프랑스 경제재정부 및 공공활동회계부 디지털 담당 국무장관을 만나 양국간 스타트업 및 스마트제조 분야 협력 방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이번 면담에서 양국 장관은 자국의 스타트업 관련 주요 정책을 소개한 데 이어 현재 진행 중인 스타트업 및 벤처투자 분야 한-프랑스 협력 현황을 공유했다.

현재 중기부는 프랑스 진출을 희망하는 국내 스타트업에게 현지 액셀러레이팅을 제공중이다. 지난 7월에는 한국벤처투자와 프랑스 공공투자은행(BPI France)이 공동 출자해 벤처펀드를 결성하는 등 스타트업 분야에서 프랑스와 지속적인 협력 관계를 이어가고 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5일 세드릭 오(한국명 오영택) 프랑스 경제재정부 및 공공활동회계부 디지털 담당 국무장관과 오 장관의 아버지인 오영석 박사와 함께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5일 세드릭 오(한국명 오영택) 프랑스 경제재정부 및 공공활동회계부 디지털 담당 국무장관과 오 장관의 아버지인 오영석 박사와 함께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이달말 ‘글로벌 스타트업 페스티벌 ComeUp2019’에서도 ‘한-프랑스 테크포굿 서밋 2019’을 열고 양국 스타트업들이 교류할 수 있는 장을 제공할 예정이다.

양국 장관은 스마트제조 분야의 협력에 대한 논의도 심도있게 진행했다. 박 장관은 한국의 스마트제조 혁신 정책 및 데이터 센터 구축 방안 등을 설명했다. 향후 양국의 협력 사업을 인공지능(AI)과 제조 데이터 등 스마트제조 분야로 넓혀갈 것을 제안했다.

박 장관은 “프랑스는 누구나 창업할 수 있는 스타트업 국가를 목표로 적극적인 스타트업 육성 정책을 펼쳐 청년 실업률을 23%에서 19%까지 낮추는 데 성공했다”며 “한국도 같은 목표를 가진 만큼 양국이 스타트업 분야 협력을 강화하면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채성오
채성오 cso8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4.98하락 75.1118:03 02/24
  • 코스닥 : 906.31하락 30.2918:03 02/24
  • 원달러 : 1112.20상승 1.618:03 02/24
  • 두바이유 : 64.48상승 0.1218:03 02/24
  • 금 : 63.54상승 2.2618:03 02/24
  • [머니S포토] 민주당 이낙연, 제약업계 국산 백신·치료제 전망 논의
  • [머니S포토] 학교운동부 폭력 근절 및 스포츠 인권보호 개선방안 발표
  • [머니S포토] 국회 운영위, 인사 나누는 유영민 청와대 비서실장
  • [머니S포토] '더현대 서울' 자연담은 백화점
  • [머니S포토] 민주당 이낙연, 제약업계 국산 백신·치료제 전망 논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