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스X101' 안준영 PD 누군가 봤더니… 프로듀스 기획 '장본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X 101의 순위 조작 혐의를 받는 안준영 PD가 5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는 모습. /사진=임한별 기자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X 101의 순위 조작 혐의를 받는 안준영 PD가 5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는 모습. /사진=임한별 기자

안준영 PD가 ‘프로듀스X101(이하 프듀X)’ 방송 조작 혐의로 5일 영장실질심사를 받고 있는 가운데 그에 대해 관심이 쏠린다.

안 PD는 CJ ENM 계열 음악채널 Mnet 소속 프로듀서로, 다수의 오디션 프로그램을 성공시켜 ‘오디션 장인’이라 불리고 있다. 지난 2010년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스타K2'로 처음 메인연출을 맡았고, 이후 '슈퍼스타K3' '슈퍼스타K4' '댄싱9' 등 오디션 프로그램을 연출해 왔다.

그는 '프로듀스 101' '프로듀스 48' 등 '프로듀스' 시리즈를 기획한 장본인이다.

'프로듀스' 시리즈는 연일 화제를 몰았지만 악마의 편집, PD픽, 조작 등 논란에서 자유롭지 못했다. 이에 대해 안 PD는 “PD로서 '악마의 편집'을 한 적은 한 번도 없다. 갈등을 부각시킨 적도 없다”고 해명한 바 있다.

그러나 프듀X 제작진과 출연자들은 오디션 과정에서 조작이 있었다고 폭로했다. 지난달 15일 방송된 MBC 시사교양프로그램 'PD수첩'에서 출연자들은 'PD픽'이 존재한다고 강조했다.

출연자 A씨는 "작곡가 주도로 파트가 분배되는 것이 보통이다. 그런데 프듀X 작가와 안 PD가 작곡가를 설득해 작곡가의 뜻을 꺾었다"고 증언했다.

투표 조작과 관련해선 한 제작진은 "문자 투표를 담당하는 PD가 따로 있었고, 그가 제3의 장소에서 문자 투표 결과를 부조정실에 전달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프듀X에 방송 분량 차별에 대해 제작진은 "누구 집중적으로 찍어라 어떤 모습을 찍어라. 이렇게 지시가 내려온다"며 "'얘를 띄워라'라고 직접적으로 얘기를 하진 않는데, '얘는 어때?' '분량 좀 늘리자'라는 식으로 말한다"고 언급했다.

문자 투표를 담당했던 PD와 함께 일했던 제작진은 "(조작을) 했다면 분명히 안 PD님을 거치지 않았을까. 메인 PD라 안 PD님의 의견이 절대적으로 강했다. 프듀 시즌1부터 하셨기 때문에 그분이 지시하는 대로 따르는 분위기였다"고 털어놨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2.99상승 39.1223:59 03/03
  • 코스닥 : 930.80상승 7.6323:59 03/03
  • 원달러 : 1120.30하락 3.723:59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23:59 03/03
  • 금 : 61.41하락 2.8223:59 03/03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민주당 지방소멸대응TF 성과 참석한 이낙연과 염태영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 [머니S포토] 김태년 "2월 내 매듭짓지 못한 법안, 3월과 4월에 마무리지을 것"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