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미 "서효림, 마음에 꼭 들은 아이"… 예비 며느리 향한 애정 '뿜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효림(왼쪽) 김수미. /사진=SBS PLUS 방송 캡처
서효림(왼쪽) 김수미. /사진=SBS PLUS 방송 캡처

MBN 예능 '살벌한 인생수업-최고의 한방' 김수미가 아들과 배우 서효림의 연애에 대한 생각과 결혼 계획을 밝혔다.

지난 5일 방송한 '최고의 한방'에서 김수미와 김영옥이 만나 상상초월 '59금 토크'를 나눴다.

김수미와 김영옥은 등장부터 "갯벌에서 한 판 붙자!"며 서로를 도발해 웃음을 터트렸다.

이후 '수미네 가족'은 갯벌 복장으로 갈아입은 뒤 맛조개 캐기에 돌입했다. 김수미는 현장에서 조개를 캐던 젊은 여성 무리들과 아들들을 연결해주기 위해 즉석 '부킹'을 시도하는가 하면, 과감한 '낙지 트레이드'를 성사시키며 맹활약을 펼쳤다. 직접 캔 해산물을 응용한 ‘해물 라면’ 대결이 이어져 군침을 자아내기도 했다.

마지막 코스는 두 절친의 수목원 나들이였다.

김수미는 80대가 되어서도 연기 활동을 활발하게 이어가는 김영옥에게 존경을 표했고, 김영옥은 "스스로도 축복이라고 생각하지만, 막중한 책임감도 느낀다"는 심정을 전했다.

김영옥은 방송 말미 김수미의 아들과 배우 서효림의 열애 소식을 언급했고, 김수미는 "아들의 나이가 마흔이 넘었는데, 내 마음에 안 들어도 어쩔 수 없지만 다행히 마음에 꼭 들은 아이"라고 서효림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뒤이어 "아들과 결혼식에 대해 미리 이야기한 게 있다. 청계천에서 행인들에게 잔치국수를 말아주고 축의금은 1만원 이상 사절하기로"라며 "아직 상견례를 하지는 않았지만, 적극적으로 결혼 얘기가 나오면 사돈댁도 설득해보려 한다"는 계획을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