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틸웰 "한일 정상 대화, 관계 개선 긍정적 신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해리 해리스(왼쪽부터) 주한 미국대사, 키이스 크라크 미국 국무부 경제차관, 데이비드 스틸웰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와 기념촬영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해리 해리스(왼쪽부터) 주한 미국대사, 키이스 크라크 미국 국무부 경제차관, 데이비드 스틸웰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와 기념촬영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데이비드 스틸웰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최근 태국 방콕에서 이뤄진 한일 정상 간 대화에 대해 "긍정적인 신호"라고 말했다.

스틸웰 차관보는 6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청사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 및 조세영 외교1차장과 면담을 마치고 나와 이같이 밝혔다.

그는 “방콕에서 열린 동아시아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동안 매우 고무적이었다”면서 한일 정상 간 환담을 언급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총리가 대화를 나눌 기회를 가진 건 긍정적인 신호"라며 "(양국) 관계가 개선되는 것을 봤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강 장관 및 조 차관과 가진 면담에 대해 "한미 관계와 동맹을 둘러싼 핵심 사안에 대해 논의했다"며 "장·차관과 중요한 대화를 나눴다"고 강조했다.

스틸웰 차관보는 "한미동맹은 태평양 지역 평화와 안보의 핵심"이라며 "방콕 동아시아 정상회의 기간 (한미 관계를) 강화할 수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방콕에서 신남방정책과 인도·태평양 전략 간 협력 방안을 담은 설명서를 발표했다"며 "공동의 관심사와 협력 분야를 담았다는 데서 의미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스틸웰 차관보는 한·중·일 및 동남아시아 국가 순방 일환으로 방한했으며, 지난 5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그는 2박3일간 서울에 머무르며 외교부와 국방부 등을 방문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고, 방한 일정을 마치고 오는 7일 중국 베이징으로 출국할 예정이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8:03 03/05
  • 금 : 63.11상승 1.67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