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여성가족개발원, “부산 여성, 오래 살지만 건강하진 않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제공=부산여성가족개발원
/사진제공=부산여성가족개발원
부산지역 여성은 오래 살지만 건강수명은 짧은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여성가족개발원은 부산지역 여성의 기대수명은 83.9세이지만 건강수명은 66.0세로 오래 살지만 건강하지 못한 상태라고 6일 밝혔다.

부산지역 여성의 기대수명과 건강수명 간 격차는 17.9년으로 남성 11.1년에 비해서도 6.8년 높게 나타났다. 건강수명도 소득 격차에 따라 최대 11.1세 차이를 보였다.

부산여성가족개발원이 6일 제작·배포한 인포그래픽스에 의하면 부산 여성의 소득 상위 20% 집단의 기대수명은 85.7세이며 건강수명은 70.6세다. 반면, 하위 20% 집단의 기대수명은 81.1세이며 건강수명은 59.5세로 나타났다. 

부산 여성의 소득 상위 20% 집단과 하위 20% 집단의 기대수명 격차는 4.6세로 크지 않으나 건강수명 격차는 11.1세로 매우 크게 나타났다. 

그리고 부산지역 여성 10명 중 단 3명만이 건강상태가 양호하다고 인식하고 있다. 건강상태가 양호하다고 인지하는 비율은 여성이 33.5%, 남성이 42.9%로 여성은 남성에 비해 건강하다고 인지하는 비율이 낮다. 생애주기별로 보면 연령이 높아질수록 건강상태가 양호하다고 인지하는 비율은 현저히 감소했다. 

부산지역 여성은 남성에 비해 스트레스와 우울감이 높고 청소년기와 노년기에 높게 나타났다. 부산지역 여성의 스트레스 인지율은 24.6%로 남성 24.0%에 비해 높고 우울감 경험율 역시 여성은 7.9%로 남성 4.9%보다 높다. 

여성 생애주기별로 보면 청소년기 스트레스 인지율은 40.3%로 가장 높고 연령이 높아질수록 낮아졌다. 우울감 경험율 역시 청소년기가 27.4%로 가장 높게 나지만 노년기에도 10.1%로 높게 나타났다.

필요한 의료서비스를 제때 받지 못하는 부산지역 여성 비율은 남성보다 높았고 소득별로 보면 100만원 미만 여성의 필요의료서비스 미치료율은 13.7%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부산=김동기
부산=김동기 moneys392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영남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68.08상승 24.2114:12 03/03
  • 코스닥 : 929.13상승 5.9614:12 03/03
  • 원달러 : 1122.20하락 1.814:12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14:12 03/03
  • 금 : 61.41하락 2.8214:12 03/03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 [머니S포토] 김태년 "2월 내 매듭짓지 못한 법안, 3월과 4월에 마무리지을 것"
  • [머니S포토] 회의장 들어서는 이재명 경기지사
  • [머니S포토]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청년 고용 활성화 방안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